양조위X유덕화, '무간도' 이후 18년 만에 신작 촬영.."매우 기쁘다" [Oh! 차이나]

양조위X유덕화, '무간도' 이후 18년 만에 신작...
[OSEN=지민경 기자] 중화권 톱스타 양조위가 유덕화가 영화 '무간도' 이후 18년 만에 다시 함께 호흡을 맞춘다.


[OSEN=지민경 기자] 중화권 톱스타 양조위가 유덕화가 영화 '무간도' 이후 18년 만에 다시 함께 호흡을 맞춘다.

지난 20일 중국 매체 시나연예 보도에 따르면 양조위와 유덕화는 이날 홍콩에서 열린 장문강 감독의 신작 '금수지(金手指)'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금수지'의 주연을 맡은 양조위와 유덕화는 지난 2003년 개봉한 영화 '무간도3' 이후 무려 18년 만에 다시 한 작품에 출연하게 됐다. 두 사람 외에도 임달화, 채탁연, 방중신, 강호문 등이 출연을 확정해 화려한 라인업을 자랑했다.

양조위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유덕화와 18년 만에 재회한 소감으로 "당연히 매우 기쁘다. 오랜만에 예전처럼 재미있게 다시 작업할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된다"고 밝혔다.

유덕화 역시 "대본을 보고 상대 배우 역에는 양조위 말고 다른 사람은 생각나지 않았다. 멋진 영화를 만들어 빨리 여러분들에게 보여드리고 싶다"고 화답했다.

한편 영화 '금수지(金手指)'는 '무간도' 시리즈의 시나리오를 쓴 장문강 감독의 신작으로 1980년대 홍콩을 배경으로 상장사 가리 그룹이 부상하고 몰락하는 몇 년 간의 과정을 담았으며, 시가총액 100억 증발, 2억의 소송비, 상류사회의 모든 것, 여러 건의 살인사건 등 영국 식민지 시대 상업 무대의 어두운 이면을 그려낸다. /mk3244@osen.co.kr

[사진] 웨이보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2-21 1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