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전드가 이천에 떴다!' 선동열 前 감독, LG 영건들에게 귀중한 조언

[사진] LG 트윈스 투수들에게 원포인트 레슨을 하는 선동열 전 야구대표팀 감독. / LG 트윈스 제공
'레전드가 이천에 떴다!' 선동열 前 감독, LG...
[OSEN=길준영 기자] 선동열 전 야구대표팀 감독이 LG 트윈스의 어린 투수들에게 진심어린 충고를 남겼다.


[OSEN=길준영 기자] 선동열 전 야구대표팀 감독이 LG 트윈스의 어린 투수들에게 진심어린 충고를 남겼다.

LG는 11일 “선동열 전 야구대표팀 감독은 이천 챔피언스파크에서 불펜 피칭하는 투수를 상대로 원 포인트 레슨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이날은 송은범, 최성훈, 류원석, 이상규, 이정용, 고우석, 이민호, 임준형, 이찬혁 9명이 불펜 피칭을 실시했다.

원 포인트 레슨이 끝나고 선동열 전 감독은 류지현 감독에게 “정말 좋은 젊은 투수들이 많다. 모두 중심 이동이 잘되면서 공의 무브먼트가 좋다”고 덕담을 건냈다.

이정용은 “아직 몸이 100프로 올라온 건 아닌데 칭찬을 많이 해주셨다. 지금처럼만 꾸준히 페이스를 올린다면 더욱 좋은 공으로 시즌을 치룰 수 있을 것이라는 격려도 해주셨다. 우리나라 국보급 투수이신 분께 가르침을 받아 정말 영광이다”라고 선동열 전 감독에게 레슨을 받은 소감을 밝혔다.

이상규는 “우선 전설적인 분께 피드백을 받아 영광이고 해주신 조언은 앞으로 계속 기억하겠다. 힘으로만 강하게 던지기 보다는 편안하게 던질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셨다.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고우석은 “정말 영광이다. 정말 좋은 조언을 많이 해주셨다. 조언 내용은 말씀드릴 수 없고 영업비밀이다. 정말 감사드린다”라며 웃었다. /fpdlsl72556@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2-11 1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