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운송 설비’ 특허 취득...사용후 배터리 전용 ‘플랫폼 용기’

현대글로비스,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운송 설비’...
[OSEN=강희수 기자] 현대글로비스가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운송 설비' 특허를 취득했다. 다양한 차종의 사용후...


[OSEN=강희수 기자] 현대글로비스가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운송 설비' 특허를 취득했다. 다양한 차종의 사용후 배터리를 실을 수 있는 전용 ‘플랫폼 용기’ 특허인데, 사용후 배터리 운송 시장을 겨냥한 포석이다. 전기차 시장이 성장하면 사용후 배터리에 대한 회수물류 수요도 크게 늘어난다.

글로벌 SCM 전문기업 현대글로비스는 3일, 형태가 다른 사용후 배터리를 하나의 용기에 실어 운반하는 ‘플랫폼 용기’ 특허를 취득했다고 발표했다.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는 신품 대비 성능이 약 70% 이하로 떨어져 구동 배터리로 사용 가치가 없어진 배터리를 뜻한다. 하지만 이 배터리도 전기차 충전소 등 다른 영역에선 재활용이 가능하다.

올해 생산된 전기차부터 배터리 지자체 반납 의무제가 폐지되면서 현대글로비스 종합물류연구소는 특허 출원에 속도를 냈다.

현대글로비스의 특허 용기는 용기 자체의 크기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는 가변레일식 구조를 채택한 것이 특징이다. 덕분에 한 차종에 국한되지 않고 여러 차종의 각기 다른 모양 배터리를 실을 수 있다.

다단적재도 가능하다. 이를 통해 사용후 배터리 적재 가능 용량이 11톤 화물트럭 기준 기존 최대 5개에서 17개로 늘어 3배 이상 효율성이 커졌다.

컨테이너에 그대로 실을 수 있기 때문에 향후 해상운송을 통한 해외수출도 가능하다. 절연 소재를 채택해 누진예방에 효과적이고 특수 고정장치를 이용해 사용후 배터리를 안전하게 운송할 수 있다.

현대글로비스 종합물류연구소 관계자는 “전망은 밝지만 관련 기술이 부족했던 사용후 배터리 시장에서 직접 개발한 용기로 새로운 활로를 개척했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도 환경을 고려한 신기술을 적극 개발해 스마트물류기업으로서 행보를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00c@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2-03 0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