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부정청탁 혐의로 경찰 조사 "대가성 없는 선물…의도 순수했다"[★SHOT!]

장성규, 부정청탁 혐의로 경찰 조사 "대가성 없는...
[OSEN=김보라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부정청탁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것에 대해 “아직 처벌 결과는 안...


[OSEN=김보라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부정청탁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것에 대해 “아직 처벌 결과는 안 나왔지만 받게 될 벌은 달게 받고 혹여나 돈을 받으신 식구들에게 조금이라도 피해가 간다면 제가 모든 것을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장성규는 지난 13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 생각이 짧았다. 상금을 나누는 제 자신이 자랑스러워 글을 올렸었다”라며 “누군가에게는 불편할 수 있고 법에 저촉될 수 있다는 부분도 인지하지 못 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저의 의도가 아무리 좋고 순수하다고 해도 모든 게 다 좋을 수 없다는 점을 깨달았다”며 "앞으로 좀 더 사려 깊은 방송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25일 장성규는 MBC 라디오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를 통해 우수 상금 500만 원을 받았다며 함께 방송을 하는 스태프에게 나눠줬다고 밝힌 바 있다. 이를 SNS에 올렸다가 제3자로부터 고발 당했다.

이에 장성규는 “(피소됐다는 사실에)처음엔 당황했다. 좋은 취지였기에, 그 어떤 것도 바라지 않는 대가성 없는 선물이었기에 돈을 마다하셨던 피디님께 '만약 부정청탁을 위한 선물이라면 라디오를 하차시키셔도 된다'는 말씀까지 드리며 억지로 받으시게끔 했다. 아니나 다를까 20만 원씩 받으셨던 PD님 네 분은 사칙에 어긋난다며 마음만 받겠다고 다시 돌려주셨다”고 밝혔다.

/ purplish@osen.co.kr

[사진] OSEN DB, 장성규 인스타그램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1-14 09: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