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링컨의 SUV 대공세, 레인저-익스페디션-네비게이터...잘하면 브롱코도

데이비드 제프리 포드코리아 대표가 영상 회의 방식의 미디어 컨퍼런스를 갖고 있다.
포드-링컨의 SUV 대공세,...
[OSEN=강희수 기자] 말 그래도 SUV 파상공세다. 포드코리아가 2021년 무려 6종의 SUV와 픽업 트럭을...


[OSEN=강희수 기자] 말 그래도 SUV 파상공세다. 포드코리아가 2021년 무려 6종의 SUV와 픽업 트럭을 들여온다. 포드코리아 출범 이후 이렇게 공격적으로 신차를 출시한 적은 없었다.

데이비드 제프리(David Jeffrey)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대표는 "한국의 SUV 시장이 포드 라인업을 수용할 수 있는 최적기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포드코리아는 13일, 영상 회의 방식으로 '2021 포드 & 링컨 미디어 컨퍼런스'를 열었다. 그런데 그 내용은 통상적으로 실시하는 신년 기자회견 수준이 아니었다.

지난 6일 출시한 익스플로러 플래티넘을 포함해 레인저 와일드트랙, 레인저 랩터, 익스페디션, 브롱코, 그리고 링컨 네비게이터까지 총 6종의 신차를 우리나라 시장에 내놓겠다는 계획이 제프리 대표의 입에서 쏟아져 나왔다.

이날 언급된 이름들은 포드-링컨 브랜드가 미국 시장에서 활개를 치고 있는 SUV 또는 픽업트럭 라인업이다. 특히 24년만에 재출시 돼 글로벌 자동차 마니아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브롱코도 신차 출시 계획에 포함 돼 있었다.

다만 브롱코는 물량 공급이 충분치 않은 사정을 감안해 출시 계획이 확정적이지는 않은 듯했다. "최대한 올해 안에 출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정도였다. 브롱코는 유동적이라고 치더라도 포드-링컨의 막강 SUV 라인업이 국내 시장에 투입된다는 건 매우 이례적이고 고무적이다.

데이비드 제프리 포드코리아 대표는 "그 동안 한국 소비자들의 라이프 스타일 변화를 세심히 체크했다. 차박 바람이 일고, 가족 중심의 아웃도어 라이프 스타일이 형성되는 현상을 지켜 보며 진지하게 고민했다. 그 결과 바로 지금이 한국 시장에 포드-링컨의 대표주자들을 도입할 최적의 시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사실 데이비드 제프리 대표는 이날 행사가 국내 미디어 관계자들 앞에 서는 첫 자리였다. 제프리 대표는 작년 3월 포드코리아에 부임해 그 동안 시장 분석에 열중해 왔다. 코로나19의 와중에서도 전년 대비 20% 성장이라는 괄목할 만한 결과를 이끌기도 했다.


데이비드 제프리 대표는 “2021년의 포드는 새로운 모습과 높은 제품 경쟁력, 그리고 성숙한 기업문화를 국내 소비자들에게 보여드리는 매우 중요한 해가 될 것”이라며, “특히, 새로 출시될 다양한 신차들을 통해 고객이 원하는 바를 충족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좋은 서비스와 고객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한 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포드코리아는 2021년 한국 자동차 시장에서 새로운 SUV 및 픽업트럭 출시를 통해 최고의 아메리칸 브랜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도전자의 자세로 임할 것이며, 신뢰성 높은 제품을 제공해 고객의 신뢰를 얻고 시장의 니즈와 선호를 반영해 차별화된 제품을 제공하겠다는 목표를 발표했다.

이러한 목표를 위해 포드코리아는 세그먼트별 다양한 신차 출시는 물론, 전국적으로 네 개의 서비스센터를 추가 확장하고, 기존 시설을 최신화해 보다 높은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100c@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1-13 1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