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1] '럭셔리 EV의 기준' 벼르는 캐딜락 셀레스틱 티저

캐딜락 셀레스틱의 스마트 루프 글라스.
[CES 2021] '럭셔리 EV의 기준' 벼르는...
[OSEN=강희수 기자] '울트라 럭셔리 순수 전기차.' 캐딜락이 과하다 싶을 정도로 화려한 수식어를 붙이는 신 모델의...


[OSEN=강희수 기자] '울트라 럭셔리 순수 전기차.' 캐딜락이 과하다 싶을 정도로 화려한 수식어를 붙이는 신 모델의 티저 이미지가 ‘CES 2021’에서 공개됐다. 전기차 라인업에도 '초 럭셔리' 모델이 등장하는데, 기존 내역기관의 럭셔리와는 성격이 많이 다르다.

아메리칸 럭셔리 브랜드 캐딜락(Cadillac)은 12일(미국 현지시각),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되고 있는 ‘CES 2021’에서 셀레스틱(CELESTIQ) 쇼카를 공개했다.

셀레스틱은 캐딜락의 순수 전기차로 '럭셔리 EV'를 표방하고 있다.

셀레스틱은 모듈식 얼티움 배터리 플랫폼(Ultium Battery Platform)을 기반으로 하며, 얼티움 플랫폼은 다양한 배터리 셀 배치를 통해 디자인 유연성을 높일 수 있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셀레스틱 디자인 및 엔지니어링 팀은 얼티움 플랫폼의 공간적인 이점을 활용해 최첨단 기술을 정교하게 통합시키는 시도를 했다. 그 결과, 무게 중심이 낮고 후면 비율이 극적인 차량을 완성했다.

캐딜락 셀레스틱 티저 이미지.

셀레스틱은 장인정신이 깃든 엄선된 수제 소재를 사용하며 차량 소유주의 개성을 반영하도록 디자인된다. 일반 4륜구동 시스템을 비롯해 전륜뿐만 아니라 후륜까지 조향할 수 있는 4륜조향 시스템이 적용되며, 프레임이 없는 풀사이즈 글라스 선루프를 탑재할 예정이다.

셀레스틱의 실내는 운전자와 동승자 모두에게 맞춤화된 경험을 제공하는 정교하게 통합된 새로운 차원의 기술을 선보인다.

셀레스틱은 선루프 글라스를 4분할해 자유롭게 루프 투명도를 조절할 수 있는 4사분면(Four-quadrant) SPD(Suspended-particle-device, 부유입자를 조정하는 장치) 스마트 글라스 루프가 적용된다. 각각의 차량 탑승자는 개별적으로 스마트 글라스의 투명도를 설정할 수 있다.

캐딜락은 셀레스틱이 업계 최초의 4사분면 SDP 스마트 글라스 루프가 적용된 최초의 차량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캐딜락 셀레스틱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셀레스틱은 사생활 보호 기능이 적용된 개별 디스플레이를 갖춘 전면 인스트루먼트 패널(Instrument Panel)을 통해 운전자와 조수석 탑승자간 개별로 디스플레이를 즐길 수 있게 했으며, 뒷좌석 승객들 역시 엔터테인먼트 스크린을 독립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앞좌석과 뒷좌석 사이의 콘솔 스크린은 뒷좌석 탑승자들이 개별로 엔터테인먼트 디스플레이와의 세팅을 분리하여 설정할 수 있게 해 모든 탑승자들에게 자신만의 개별공간을 연출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캐딜락은 셀레스틱 쇼카를 통해 럭셔리 EV의 기준을 설정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100c@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1-13 0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