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미노 평점 4점... "전반 관여한 것 없다... 후반은 그나마"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나미노 평점 4점... "전반 관여한 것...
[OSEN=우충원 기자] 미나미노 다쿠미가 좋지 않은 평가를 받았다.


[OSEN=우충원 기자] 미나미노 다쿠미가 좋지 않은 평가를 받았다.

리버풀은 9일(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의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3라운드(64강) 아스톤 빌라와의 원정 경기에서 후반전 화력을 집중하며 4-1 대승을 거뒀다.

아스톤 빌라를 꺾은 리버풀은 4라운드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반면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빌라는 용맹하게 맞서 싸웠지만 리버풀을 넘지 못했다.

리버풀 에코는 이날 경기에 대해 높게 평가하지 않았다. 이 매체는 2골을 넣은 사디오 마네와 후반 교체로 들어가 분위기를 단숨에 바꾼 티아고 알칸타라만 8점을 받았을 뿐 대체로 6점으로 평범했다.

그 중 미나미노에게는 최저인 4점을 부여했다. 최악의 경기력이었다는 평가다. 결승골을 어시스트했지만 경기력을 지적했다. 리버풀에코는 "전반에는 거의 관여한 게 없다. 그나마 후반에는 조금 나아졌지만 잘 보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 10bird@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1-09 0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