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A 회장 출마' 나진균 전 선수협 총장 "아마야구 개혁 마무리"

'KBSA 회장 출마' 나진균 전 선수협 총장...
[OSEN=이종서 기자] 나진균(53) 전 프로야구선수협회 사무총장이 제24회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 선거에 나선다.


[OSEN=이종서 기자] 나진균(53) 전 프로야구선수협회 사무총장이 제24회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 선거에 나선다.

나진균 예비후보는 4일 화상으로 기자간담회를 개최해 출마사를 전했다.

나진균 예비후보는 "지난 4년간 전임 회장단들이 야구발전과 개혁을 위해 노력했지만, 협회 안에서 큰 소득이 없었다. 무엇보다도 야구계의 통합은 제대로 된 준비가 없이 진행됐고, 야구계의 갈등과 문제점은 여전히 과제로 남았다"라며 "변화무쌍한 입시 환경, 경기의 공정성 시비 등 여전히 후배들과 학부모들은 개선되지 못한 제도로 힘들어했고 지도자들은 답답함을 호소했으며, 공정한 경기를 관리 감독해야 할 심판위원장은 보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수년간 협회가 변화하지 않는다면 야구소프트볼의 발전은 불가능하다는 것을 절감했다. 오랜 시간, 야구소프트볼의 미래를 고민해 왔었고 함께 고민해오던 많은 분들의 격려에 힘입어, 이번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회장 선거에 출마키로 했다"고 출마 배경을 설명했다.

나 예비후보는 "아마야구의 개혁을 마무리한다는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 지금의 암담한 현실을 바꾸기 위해서 내 몸을 던지는 심정으로 이번 선거에 임하고자 한다"라며 "협회의 진정한 변화를 이루고자 한다. 고질적 관행은 개선하고 부족한 부분은 새롭게 채워나갈 것이다. 또한, 한국 스포츠 사회에서 야구가 차지하는 몫은 확실히 챙겨 야구인의 미래를 키우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공약으로는 협회 및 산하 단체의 목동야구장 이전, 지방대회 부활, 대학 선수들의 얼리 드래프트와 공정한 판단을 위한 챌린지 시스템, 독립리그와 소프트볼 실업리그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일자리 또한 늘리겠다고 밝혔다.

나진균 예비후보는 "20여년 간 스포츠행정에 몸담으며 그 누구보다도 이 분야의 전문 노하우를 경험해 왔다"라며 "상식과 효율을 기반으로 정책과 조직을 운영하고 투명성이라는 원칙과 올바른 명분을 지켜나갈 수 있는 새로운 리더십을 세우도록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bellstop@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1-04 1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