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子 이성곤 기르면서 아마야구 사명감” 이순철 해설위원, 제24대 KBSA 회장 출마

[OSEN=지형준 기자]이순철 한은회 회장이 특별공로패를 수상하며 소감을 말하고 있다. /jpnews@osen.co.kr
“子 이성곤 기르면서 아마야구 사명감” 이순철...
[OSEN=이종서 기자] "발로 뛰도록 하겠습니다."


[OSEN=이종서 기자] "발로 뛰도록 하겠습니다."

이순철(60) SBS 야구 해설위원는 3일 "오는 12일(화) 치러지는 제24대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 선거에 출마한다"고 발표했다.

이순철 예비후보는 "선수, 지도자, 학부형, 해설위원으로 야구에 관한 다채로운 포지션을 경험하면서 야구를 위한 사랑에 몸과 마음을 바친 참된 야구인으로서 인정받고 있다"라며 "특히 이순철 예비후보가 당선되면 아마추어와 프로 선수를 모두 거친 경기인이 최초로 취임하는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된다"고 출마 배경을 설명했다.

이순철 예비후보는 아마추어 청소년대표와 국가대표를 지냈고, 프로야구에서는 해태 타이거즈와 삼성 라이온즈 유니폼을 입으며 신인왕(1985년)과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또한 지도자로서는 전 LG 트윈스 감독, 우리 히어로즈와 KIA 타이거즈 수석코치를 역임했고, 초대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2015 제1회 WBSC프리미어12 대표팀 타격코치와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 코치 등을 지냈다.

이순철 예비후보는 "아들을 초등학교 때부터 선수로 기르면서 학부형으로서 아마추어 야구의 현실과 애환을 체험하면서 아마추어 야구 발전에 대한 사명감과 책임의식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아울러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이사,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협회장, 한국야구위원회(KBO) 기술위원과 자문위원으로서 야구행정에 대한 견식도 갖췄다. 야구 해설위원으로서는 각 지역을 두루 누비며 야구 현장에 대한 뚜렷한 현실 인식과 비판 의식을 보였다"고 자신했다.

이순철 예비후보는 총 7개의 공약을 내걸었다. ▲엘리트는 물론, 동호인과 소프트볼도 포용할 수 있는 인프라 확충 ▲실업야구 창단과 디비전리그의 안정적인 운영을 통한 일자리 창출 및 심판 처우 개선 ▲중앙대회 창설, 찾아가는 야구 클리닉 등을 통한 동호인 야구 활성화, ▲교육 서비스 강화를 통한 클린베이스볼 실현 ▲현장과의 소통이 행정으로 이어지는 공정한 야구운영 ▲드래프트 제도 개선 등을 통한 대학야구 부흥 ▲뉴미디어 등 다양한 채널을 활용한 아마추어 야구 홍보 및 관심도 제고 다.

이순철 예비후보는 "언제나 야구 관계자들의 의견에 귀를 기울여 왔고, 선거운동 기간 더 많은 이야기를 듣고 협회 운영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하했다. 이어 “당선된다면 임기 4년 동안 제 이름을 걸고 봉사하면서 실현 가능한 약속에 초점을 맞춰 반드시 이뤄내겠다”며 "발로 뛰고, 희생하고, 소통하는 회장이 되겠다"고 의지와 열정을 나타냈다. /bellstop@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1-03 15: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