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날전 완승 주역’ 손흥민, 토트넘 홈 팬들은 기립박수로 화답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스날전 완승 주역’ 손흥민, 토트넘 홈 팬들은...
[OSEN=이균재 기자] 아스날과 북런던 더비서 1골 1도움을 기록한 손흥민(28, 토트넘)이 실로 오랜만에 홈 팬들의...


[OSEN=이균재 기자] 아스날과 북런던 더비서 1골 1도움을 기록한 손흥민(28, 토트넘)이 실로 오랜만에 홈 팬들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손흥민은 7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서 열린 아스날과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 홈 경기서 전반 13분 기가 막힌 선제골을 뽑아냈다. 전반 추가시간엔 케인에게 정확한 패스를 건네 추가골까지 도왔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1골 1도움 활약에 힘입어 2-0으로 승리하며 선두 자리를 탈환했다.

손흥민은 0-0으로 팽팽한 전반 13분 단 한번의 역습 찬스서 그림같은 선제골을 터트렸다. 케인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절묘한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아스날 골망을 흔들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이번 시즌 11경기 만에 리그 10호 골 고지를 밟았다. 지난 2016-2017시즌 12골을 넣은 이후 매 시즌 두 자릿수 득점(12골, 12골 11골)을 기록, 5시즌 연속 프리미어리그 두 자릿수 득점의 금자탑을 쌓았다. 토트넘 역사상 단 3명(로비 킨, 케인, 손흥민)만이 달성한 대기록이다.

손흥민은 득점왕 경쟁에도 재시동을 걸었다. 리그 10호 골로 득점랭킹 선두인 도미닉 칼버트-르윈(11골, 에버튼)을 1골 차로 추격했다.

손흥민은 후반 43분 루카스 모우라와 바통을 터치하며 그라운드를 빠져나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오랜만에 경기장을 찾은 토트넘 홈 팬들은 팀의 에이스를 향해 기립박수를 아끼지 않았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12-07 0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