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연패’ 이도희 감독 “승패를 떠나 분위기를 살렸으면 좋겠다” [인천 톡톡]

[OSEN=곽영래 기자] 현대건설 이도희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youngrae@osen.co.kr
‘5연패’ 이도희 감독 “승패를 떠나 분위기를...
[OSEN=인천, 길준영 기자] “승패를 떠나 분위기를 살렸으면 좋겠다”


[OSEN=인천, 길준영 기자] “승패를 떠나 분위기를 살렸으면 좋겠다”

현대건설 이도희 감독이 22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리는 ‘도드람 2020-2021 V-리그’ 2라운드 흥국생명과의 홈경기 전 인터뷰에서 선수들의 활발한 플레이를 주문했다.

현대건설은 최근 5연패 부진에서 좀처럼 빠져나오지 못하는 모습이다. 승점 5점으로 리그 5위에 머무르고 있다.

이도희 감독은 “연패를 하는 동안 배워야할 것은 배워야한다. 그래도 오늘 경기에서는 분위기를 빨리 바꿔야 한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에게 책임감 있는 공격을 주문했다”면서 “전체적인 승패를 떠나서 분위기를 살렸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분위기를 살릴 수 있는 방법을 묻는 질문에는 “블로킹도 있고 서브도 있다. 하지만 제일 분위기가 최고조로 올라가는 때는 랠리에서 이겼을 때가 아닐까싶다. 수비가 됐을 때 연결이 공격수가 때릴 수 있도록 올라가야하고 공격수들도 공이 조금 잘못 올라오더라도 책임감 있게 때려주길 바란다”라고 답했다.

올 시즌 공격 성공률이 많이 떨어진 양효진에 대해 이도희 감독은 “양효진 뿐만 아니라 전체적으로 공격 성공률이 떨어져 있는 상황이다. 세터와의 호흡이 문제인 것 같다. 연습 때의 호흡과 경기중의 호흡은 또 다르다. 경기를 치르면서 나아질거라 생각한다”라며 세터진의 분발을 독려했다.

이어서 “이다영이 있을 때는 센터 포지션에 있는 선수들이 자신의 코스만 막으면 됐다. 하지만 이제 양쪽 사이드 높이가 낮아지면서 센터 블로커들이 여러군데를 막아야하다보니 블로킹 수치가 떨어지는 것 같다. 양쪽 사이드 높이가 낮아진 것은 어쩔 수 없다. 본인이 지켜야하는 코스만 잘 막자고 양효진에게 이야기했다”라고 덧붙였다. /fpdlsl72556@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11-22 15: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