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김성령 민낯 공개 "아이돌도 아닌데.. 괜찮다"[어저께TV]

'전참시' 김성령 민낯 공개 "아이돌도 아닌데.....
[OSEN=전미용 기자] 김성령이 털털한 매력을 선보였다.


[OSEN=전미용 기자] 김성령이 털털한 매력을 선보였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외모와 다르게 털털한 매력을 뽐내는 김성령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성령의 일상이 공개됐다. 김성령은 이른 시간 헤어숍을 찾았고 직원들은 "형님"이라며 김성령을 맞이했다. 김성령은 짧은 머리를 해서 저렇게 놀린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매니저가 도착했고 매니저는 "8년 동안 함께 일하고 있다. 우리 두 사람 케미가 재미있라고 하더라"며 설명했다.

김성령은 매니저를 보며 "배고프다. 뭔가 씹을 게 필요해"라고 말했다. 이에 매니저는 "누나가 정말 많이 먹는다"고 전했다. 김성령은 헤어를 담당한 스태프에게 "밥 잘 먹고 다녀. 아침은 먹었니"라고 물었고스태프는 "아침을 먹으면 부대낀다"고 대답했다.

이에 영상을 보던 홍현희는 "그게 대체 무슨 느낌이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헤어를 담당하던 스태프는 김성령에게 "관리전과 후과 다르지 않냐"고 이야기하자 김성령은 충격에 빠졌다.

헤어 관리후 메이크업을 받으면서 김성령은 이하이의 한숨을 불렀고 동요냐는 질문에 "이한위 노래.. 아니 이하이"라고 말해 폭소케했다. 매니저는 "자주 다른 말을 하고 자주 까먹는다. 그래서 뇌 영양제를 먹는데 그거 먹는 것도 까먹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메이크업이 완성됐고 전과 후가 확연히 다르자 송은이는 "저런 모습 나와도 되냐"며 조심스레 물었다. 이에 김성령은 "제가 아이돌도 아닌데 상관없다"며 털털한 매력을 뽐냈다. 김성령은 메이크업을 완벽하게 끝낸 후 의상을 골랐다.

신중하게 의상을 고르는 김성령의 모습에 전현무는 "워낙 사진 올릴 때마다 화제가 되니까. 신중할 수 밖에 없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성령은 "발리에 있을 때 긴머리에 청바지 사진을 올렸는데.. 아침에 카톡이 엄청 와 있었다. 이 사진이 한국에서 난리가 났다더라."라고 말했다.

김성령은 의상을 고른 뒤 제작 발표회장으로 이동했고 차안에서 매니저와 영어로 대화했다. 매니저는 "자기계발을 틈틈이 해야 한다고 생각하신다. 영어 스터디도 한다"고 이야기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11-22 06: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