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E처럼' 매과이어의 초크 슬램 옹호..."옛날엔 저렇게 수비했어"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WE처럼' 매과이어의 초크 슬램...
맨유와 첼시는 지난 25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랜드...

[OSEN=이인환 기자] "구세대라고 말하겠지만 요즘 축구 규정이 정확하지 않아".


맨유와 첼시는 지난 25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서 0-0으로 비겼다.

이번 라운드 최대 빅매치는 기대와 달리 지루한 싸움 끝에 0-0 무승부로 승점 1을 나눠 가지며 종료됐다. 지루한 경기 이후 경기 내용보다는 판정을 둘러싼 시비가 이어지고 있다.

가장 논란이 되고 있는 것은 맨유 수비수 매과이어의 초크 수비. 그는 후반 4분 첼시의 코너킥 공격 당시 아스필리쿠에타의 목을 감아 넘어 트렸다.

당시 현장 주심이 노 카드를 선언하자 아스필리쿠에타와 램파드 감독이 격분하기도 했다. 경기 후 비디오 판독(VAR)도 노 카드에 동의한 것이 알려져 큰 충격을 줬다.

맨유의 레전드 에브라도 매과이어의 해당 수비가 '헐크 호건(WWE 프로 레슬링 선수)와 같았다'라고 한숨을 내쉬기도 했다.

재미있게도 아일랜드 대표팀과 첼시 등에서 활약한 토니 카스카리노는 매과이어의 수비에 대해서 '우리 때도 저렇게 수비했다"라고 옹호했다.

카스카리노는 "내가 구세대라는 비판을 받을 수 있겠지만 요즘 축구 규칙이 정확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 "매과이어의 수비는 잘못되지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매과이어의 초크 수비에 대해 카스카리노는 "그는 상대방을 팔로 거의 감싸며 초크 슬램을 먹인 것처럼 보인다"면서 "그러나 나도 현역 시절 헤더 경쟁에 이기기 위해서 하던 일"이라고 강조했다.

/mcadoo@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10-26 05: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