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페이코, 과기부 ‘공인전자문서중계자’ 지정… 전자문서 시장 본격 진출

NHN페이코, 과기부 ‘공인전자문서중계자’ 지정…...
[OSEN=임재형 기자] 공공, 민간, 금융 기관의 중요 문서를 ‘페이코’ 앱을 통해 안전하게 받는...


[OSEN=임재형 기자] 공공, 민간, 금융 기관의 중요 문서를 ‘페이코’ 앱을 통해 안전하게 받는 것이 가능해졌다.

20일 NHN페이코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부)로부터 ‘공인전자문서중계자’로 지정받아 전자문서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밝혔다. ‘공인전자문서중계자’는 오프라인상의 등기우편과 같이 송・수신 이력을 확인할 수 있는 전자문서 유통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자다.

‘공인전자문서중계자’는 전자문서・전자거래기본법상 시설, 장비 등 요건을 갖춰 안정적인 전자문서 유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인정된 경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으로부터 지정 받는다. 이번 선정은 모바일 플랫폼 사업자로는 카카오페이, KT, 네이버에 이어 4번째다.

NHN페이코는 지난 2018년 4월 각종 고지서를 확인할 수 있는 청구서 서비스로 전자문서 시장에 첫 발을 내딛었다. 출시 이후 납부 기능을 더하고 제휴기관을 확대하는 등 서비스를 늘려 현재 통신, 가스 등 생활요금 청구서와 지방세, 카드명세서 등 10종의 고지서를 제공하고 있다.

NHN페이코는 이번 지정으로 ‘페이코 전자문서함’을 통해 공공, 민간, 금융 기관의 법적 효력이 발생하는 온라인 등기 및 안내문 서비스까지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이용자는 페이코 앱을 활용해 공공기관 안내문과 보험 및 금융사가 발송하는 중요문서를 전달받고, 한 곳에서 체계적으로 관리가 가능해진다. 기존 종이 문서 수발신 시 발생됐던 우편물 분실이나 납부기한을 놓치는 우려도 줄일 수 있다.

NHN페이코 측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전자문서 사업의 공인 사업자로서 종이 없는 사회를 만들어 비용절감 및 대국민 편의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페이코는 지난 9월 선보인 ‘페이코 인증’과 연계해 이용자가 안심하고 중요 문서를 확인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하고, 향후 전자문서 중계에 따른 신규 사업도 확대해나갈 방침이다”고 전했다. /lisco@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10-20 1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