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완전체 KBS 출격할까..."베일, SON-케인과 선발 예상"

토트넘, 완전체 KBS 출격할까..."베일,...
[OSEN=이인환 기자] 토트넘의 완전체 KBS 라인 출격 가능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토트넘은 오는 19일(이하...

[OSEN=이인환 기자] 토트넘의 완전체 KBS 라인 출격 가능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토트넘은 오는 19일(이하 한국시간) 0시 30분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홈 경기를 갖는다.

베일의 친정팀 복귀전이 될 가능성이 높다. 지난달 레알 마드리드서 토트넘으로 임대된 뒤 부상 회복에 집중하느라 아직 복귀전을 치르지 못했다. 웨스트햄전서 7년 만의 복귀전이 전망된다.

특히 베일에게 기대가 쏠리는 것 토트넘의 현 주축은 손흥민과 케인이 무서운 폼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 앞선 리그 4경기서 손흥민은 6골, 케인은 6도움을 합작하며 EPL 최강의 듀오로 올라섰다.

물오른 케인과 손흥민에다가 토트넘 공격의 유일한 약점으로 평가 받던 오른쪽 측면에 베일마저 가세한다면 역대급 파괴력을 보여줄 가능성이 크다.

영국 '가디언'은 웨스트햄전 선발 라인업서 첫 완전체 'KBS' 라인의 출격을 예상했다. 가디언의 예상 선발 라인업에서는 최전방에 손흥민-케인-베일이 호흡을 맞춘다.

KBS 라인을 지원하기 위한 멤버들도 화려했다. 먼저 가디언은 웨스트햄전서 중원에서 은돔벨레-호이비에르-시소코, 포백은 레길론-다이어-산체스-오리에, 골키퍼는 요리스를 예상했다.

처음으로 완전체 KBS 라인의 출격이 유력한 웨스트햄전. 과연 손흥민-케인-베일이 강한 인상을 남기며 토트넘의 새로운 상징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mcadoo@osen.co.kr

[사진] 가디언 캡쳐.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10-18 1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