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고맙다" 허삼영 감독, 4G 연속 등판 투혼에 경의 [대전 톡톡]

[OSEN=지형준 기자]경기를 마치고 삼성 오승환이 허삼영 감독과 승리르 기뻐하고 있다. /jpnews@osen.co.kr
"오승환 고맙다" 허삼영 감독, 4G 연속 등판...
[OSEN=대전, 이상학 기자] “오승환에게 고맙다.”


[OSEN=대전, 이상학 기자] “오승환에게 고맙다.”

삼성은 18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벌어진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와의 원정경기를 5-4로 승리했다. 신인 선발 이승민이 5⅔이닝 3실점으로 데뷔 첫 승을 올렸고, 6회 강민호가 역전 만루 홈런을 폭발했다.

경기 후 삼성 허삼영 감독은 “이승민이 신인다운 모습으로 패기있게 자기 공을 던졌다. 강민호의 만루 홈런으로 리드를 잡았고, 후반 호수비 덕분에 승리를 지킬 수 있었다”며 “무엇보다 4경기 연속으로 잘 막아준 오승환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는 승리 소감을 전했다.

오승환은 이번 한화와의 4연전 모두 등판해 실점 없이 완벽하게 틀어막았다. 4연전 첫 경기였던 지난 16일 ⅔이닝 8구를 던진 뒤 17일 더블헤더 1~2차전 모두 1이닝씩 각각 13구, 17구를 뿌렸다. 당초 휴식을 받을 예정이었던 이날 경기도 상황에 따라 등판 의지를 보였고, 9회 1점차 상황에서 나와 15구를 던졌다.

3일 동안 4경기 총 53구로 투혼을 발휘했다. 3⅔이닝 1피안타 무사사구 6탏삼진 무실점으로 흠잡을 데 없는 투구로 삼성이 승리한 3경기 모두 세이브를 올렸다. 어느새 시즌 18세이브, 평균자책점은 2.54로 낮췄다. /waw@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10-18 18: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