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롤드컵] 주영달 젠지 감독 대행, "3년만의 LCK 결승행, 꼭 만들겠다"

[Oh!쎈 롤드컵] 주영달 젠지 감독 대행,...
[OSEN=고용준 기자] "이번 8강을 지켜보면서 여러가지를 다시 느꼈다. 제일 중요한 점은 선수들의 멘탈...


[OSEN=고용준 기자] "이번 8강을 지켜보면서 여러가지를 다시 느꼈다. 제일 중요한 점은 선수들의 멘탈 관리다."

주영달 젠지 감독 대행은 8강전 필승을 다짐하면서 승리의 첫 번째 조건으로 선수들의 멘탈을 거듭 강조했다.

젠지는 18일 오후(이하 한국 시간) 중국 상하이 미디어 테크 스튜디오에서 벌어지는 '2020 LOL 월드챔피언십(이하 롤드컵)' G2와 8강전에 나선다. A조 2위로 8강에 오른 G2는 지난해 MSI, 롤드컵서 한국 팀들을 상대로 강한 모습을 보이면서 깊은 인상을 심어준 유럽의 맹주.

톱 e스포츠와 프나틱의 8강전이 끝난 후 OSEN과 전화인터뷰에 응한 젠지 주영달 대행은 "이번 롤드컵에서도 배우는 점이 많다. 사실 뻔한 양상을 예상했던 경기들이 다른 결과를 만들어내는 걸 보면서 놀랐다. 정말 여러가지를 다시 느꼈다. 제일 중요한 건 선수들의 멘탈 관리인 것 같고, 저 평가했던 팀들의 실력에 감탄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주 대행은 "큰 무대이고, 비중이 클수록 가장 중요한 점은 선수들의 멘탈 관리다. LOL은 멘탈의 영역이 크기 때문에, 선수들이 동요하지 않고, 편안하게 해주는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 다음이 밴픽이다. 선수들의 기량은 어느 정도 완성된 상태이기 때문에 선수들의 실력 보다는 멘탈과 밴픽에서 승부가 판가름 나는 것 같다"고 8강에 임하기 전 점검해야 할 사안에 대해 말했다.

주영달 대행은 "회사 사무국에서 정말 지원을 잘해주셔서 선수들의 컨디션 관리는 나쁘지 않다. 한식 양식 등 식단관리 부터 세세한 점을 워낙 잘 챙겨주고 있다. (박)재혁이나 몸 상태가 좋지 않았던 선수들도 이제는 어느 정도 궤도에 올랐다"면서 "우리의 경우 그룹 스테이지 막바지에 폼이 다시 끌어올렸기 때문에 어느 정도 연습 기간이 필요했는데, 8강 경기가 18일로 잡혀 시간도 확보했다. 기다리는 입장에서 부담이 있을 수 있지만, 준비하는 입장에서는 좋았다"며 G2전 팀 분위기에 대해서도 전했다.

덧붙여 주 대행은 "G2는 라인전도 강하지만, 라인별 보다는 팀 적인 움직임이 좋은 팀이다. G2의 빠른 템포 운영에 휘둘리지 않게 조심할 필요가 있다"면서 "LCK 팬분들이 열심히 응원해주시는데, 승리해서 3년만에 우리가 LCK팀이 결승에 올라갈 수 있는 상황을 만들겠다"라고 각오를 다짐했다. / scrapper@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10-18 14: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