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시환이 홈런 치는 바람에…" 한화 필승조 집단 휴식 [대전 톡톡]

[OSEN=잠실, 민경훈 기자] 노시환이 홈으로 몸을 던져 세이프 된 후 덕아웃에서 한화 최원호 감독대행에게 박수를 받고 있다./ rumi@osen.co.kr
"노시환이 홈런 치는 바람에…" 한화 필승조 집단...
[OSEN=대전, 이상학 기자] “리드 상황이 아니었다면 안 냈을 텐데…”


[OSEN=대전, 이상학 기자] “리드 상황이 아니었다면 안 냈을 텐데…”

한화는 지난 17일 대전 삼성전 더블헤더 2차전에서 5회말 노시환이 역전 투런 홈런을 터뜨리며 2-1 리드를 잡았다. 데뷔전을 가진 신인 선발 장웅정이 4이닝 1실점 깜짝 호투한 뒤 5회초부터 불펜을 가동한 한화는 2-1로 리드한 7회 ‘필승조’ 강재민과 박상원까지 투입했다.

1차전에서 강재민과 박상원 모두 1이닝 11구씩 던졌고, 2차전도 불펜에서 등판 대기했다. 최원호 한화 감독대행은 18일 삼성전을 앞두고 “몸이 조금만 무겁다 해도 안 내려 했는데 선수 본인들이 괜찮다고 하더라. 리드 상황만 아니었다면 두 선수를 안 냈을 것이다. 동점이어도 안 나가기로 했다”며 “노시환이 (역전) 투런 홈런을 쳐서 두 선수를 2차전에도 내게 됐다. 우리도 연패 중이었기 때문에 리드 상황에선 안 쓸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결과는 좋지 않았다. 2차전에서 강재민과 박상원이 차례로 무너지며 역전을 허용했다. 강재민은 선두 송준석에게 안타를 맞으며 불안하게 시작했다. 대주자 김지찬의 도루 실패 덕분에 투아웃까지 잡았으나 박해민을 볼넷으로 출루시킨 뒤 김상수에게 안타를 맞고 무사 1,3루 위기에 내려갔다.

박상원이 급한 불을 끄기 위해 투입됐으나 구자욱에게 던진 포크볼이 한가운데 몰리면서 우월 스리런 홈런을 허용했다. 결국 한화는 2-4 역전패를 당했고, 강재민이 ⅔이닝 2실점으로 패전을 안았다. 박상원은 ⅓이닝 1실점.

최원호 대행은 “감독은 선수를 어떻게 쓰면 경기력을 높일 수 있을지 연구해야 한다. 큰 틀은 있지만 선수마다 기준이 다르고 편차가 있기 마련이다. 어제 같은 경우 강재민이 2차전에서 갑자기 제구가 흔들렸다. 본인과 이야기를 나눠봐야겠지만 이런 부분도 체크해서 선수가 가장 좋은 퍼포먼스를 낼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더블헤더를 연이어 출격한 강재민과 박상원 그리고 16일 삼성전과 17일 더블헤더 2차전까지 연투를 소화한 김진영과 윤대경까지 중간 필승조 투수들이 18일 삼성전은 집단 휴식을 취한다. 최 대행은 “오늘은 이 선수들을 다 배제하고 경기를 치러야 한다”며 “노시환이 투런 홈런을 쳐서…”라는 농담을 던지며 아쉬움을 달랬다.

한편 한화는 이날 이용규(중견수) 김민하(좌익수) 노시환(지명타자) 브랜든 반즈(1루수) 최재훈(포수) 송광민(3루수) 조한민(유격수) 임종찬(우익수) 강경학(2루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짰다. 선발투수는 김이환. 최원호 대행은 “노시환이 어제 더블헤더 2경기를 다 뛰어서 오늘은 지명타자로 나간다”고 밝혔다. /waw@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10-18 1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