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정도일 줄은…" 우리카드의 개막전 패배, 세터 고민 한 가득

[사진] KOVO 제공
"이 정도일 줄은…" 우리카드의 개막전 패배,...
[OSEN=장충, 이종서 기자] "준비한 게 하나도 안됐네요."


[OSEN=장충, 이종서 기자] "준비한 게 하나도 안됐네요."

우리카드는 1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의 1라운드에서 세트스코어 2-3(20-25, 21-25, 25-23, 25-23,7-15)으로 패배했다.

대한항공의 블로킹을 넘지 못했다. 이날 우리카드는 2세트까지 총 15개의 블로킹 득점을 허용하면서 좀처럼 경기를 풀어가지 못했다. 3세트와 4세트 막판 집중력을 발휘해 첫 세트승을 거뒀지만, 5세트 초반부터 흔들리면서 경기를 내줬다.

패배도 패배지만 주전으로 기대를 모았던 세터 하승우의 흔들렸던 모습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전반적으로 높이도 낮았고, 호흡도 제대로 맞지 않았다. 4명의 세터가 있지만, 두 명은 미완이고, 두 명은 아직 만족할 단계가 아니다.

경기를 마친 뒤 신영철 감독은 "감독으로서 할 말이 없다. 우리가 생각했던 배구가 아니었다. 세터와 공격수의 호흡이 아쉬웠다"라며 "이 정도까지는 아니었다. 긴장하다보니까 더 안 된 것 같다. 일단 (하)승우의 토스가 컨트롤 자체가 안됐다. 밀어넣는 속공에 자신이 없다보니, 훈련 때와는 완전히 다른 모습이 나왔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우리카드는 3세트 하승우를 대신해 이호건을 투입했다. 세트를 따냈지만, 신영철 감독의 성에는 차지 않았다. 신 감독은 "평범한 공은 괜찮지만, 속공 토스나 라이트 토스에서 끝에 공이 떨어진다. 한국전력에서 있을 때에는 서재덕이 왼손잡이라서 잘라 먹는 것이 있었는데, 오른손 잡이에게는 이런 토스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외국인 선수 알렉스와의 호흡 문제도 짚었다. 비시즌 동안 허벅지 부상을 안고 있어 많은 훈련을 소화하지 못했던 알렉스였지만, 서브, 블로킹 각각 3득점, 후위 4득점 포함 총 24득점을 기록하며 시즌 1호 트리플크라운의 주인공이 됐다. 신 감독은 "훈련을 많이 안한 상태였는데 체력적으로 많이 떨어졌을 것 같다. 공을 빠르게 달라고 했는데, 늦게 오니 매달리는 공격이 많이 나왔다. 세터와의 호흡을 더 맞춰봐야할 것 같다. 2라운드는 지나야 할 것 같다"고 짚었다.

우리카드는 20일 현대캐피탈과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이틀의 짧은 재정비 시간 동안 고민을 안게 된 신영철 감독은 "일단 선발 세터는 경기에 가봐야할 것 같다. 기술을 떠나서 멘털이 무너진 상태"라며 복잡한 속내를 내비쳤다. / bellstop@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10-18 0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