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스타트업' 배수지, 펜팔 친구 찾겠다고 다짐..남주혁 개발자로 등장 [종합]

첫방 '스타트업' 배수지, 펜팔 친구 찾겠다고...
[OSEN=전미용 기자] 배수지가 펜팔 친구를 찾아나서겠다고 다짐했다.


[OSEN=전미용 기자] 배수지가 펜팔 친구를 찾아나서겠다고 다짐했다.

17일 방송된 tvN 토일 드라마 '스타트업'에서는 서달미(배수지)가 한지평(김선호)를 찾겠다고 다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지평(김선호)은 원인재와 함께 샌드박스가 진행하는 스타트업 릴레이 강의에 나섰다. 서달미(배수지)는 그곳에서 강의를 듣다가 원인재(강한나)에게 "훌륭한 선택 많이 하셨던데.. 솔직하게 이기적인 선택은 없었나요? 서인재 씨?"라고 질문했다.

이에 "저도 사람이라 그런 선택을 하죠. 속물 같은 선택이었지만.. 절박했다. 그리고 제 이름은 원인재입니다"라고 대답했다. 15년 전, 서달미와 원인재는 자매였고 母 차아현(송선미)이 父 서청명(김주헌)이 사업을 한다고 하자 이혼을 선언했던 것.

어린 두 자매는 부모의 이혼을 막기 위해 父 몰래 회사를 찾아갔고 그곳에서 상사에게 모지게 당하는 모습을 봤다. 이 모습을 본 두 자매는 눈물을 흘렸고 이 사실을 차아현에게 알렸다. 하지만 차아현은 "그래서 합의금은 얼마 준대? 네들 위해서라면 맞아서라도 돈 벌어와야지. 그게 가장이지"라고 독한 말을 내뱉었다.

이를 우연히 들은 서청명이 이혼을 하자고 말했고 서달미는 두 자매에게 "같이 살고 싶은 사람을 선택하라"고 말했고 이에 서달미는 아빠를 ..원인재는 엄마를 선택했던 상황.

서달미는 원인재에게 "자신이 한 선택을 후회한 적 없냐"며 다시 한 번 물었고, 원인재는 "저와 반대의 선택을 한 사람의 선택이 궁금하다. 후회를 하고 있는 건 아닌지?"라고 이야기했고 서달미는 "아니오. 후회하지 않는 사람도 있다. 답변 잘해줘서 고맙다. 원인재 씨"라고 대답했다.

한편 한지평(김선호)는 질문자 서달미(배수지)의 이름을 듣고 옛일을 회상했다. 고아였던 한지평은 달미의 친할머니 최원덕(김해숙)의 도움으로 숙식을 제공받았고 최원덕은 가게에 있던 돈을 가지고 가지 않은 한지평을 믿게 됐다.


어렸지만 투자에 대해 관심이 많던 한지평은 최원덕에게 예금 통장과 증권 계좌를 만들어줬다. 이후 최원덕은 아들 서청명의 이혼으로 달미가 인재와 떨어져 우울해하자 한지평에게 부탁해 "동갑내기 친구처럼 편지 하나만 써줘"라고 말했다.

이에 한지평은 신문기사에 실린 남도산 이름으로 서달미에게 연애편지를 썼다. 서달미는 부 서청명에게 "연애 편지 받았다"며 기뻐했고 서청명은 그런 서달미를 보며 미소지었다. 달미는 부모의 이혼으로 함께 살진 않았지만 언니 인재와 자주 만났고 한지평과도 편지를 계속 주고받았다.

하지만 얼마 뒤 인재는 달미에게 "엄마 결혼했다. 나도 유학 간다. 너도 나랑 엄마를 따라왔어야 해. 아빠처럼 구질구질하게 살기 싫어. 그냥 좀 살면 안 돼. 그냥 살아도 되더라. 유학도 쉽고 뭐든 쉬워"라고 대답했다.
이에 달미는 "언니가 말렸어야지. 언니랑 엄마 기다리는 아빠는 뭐가 돼"라며 분노했다.

스타트업 강의가 끝나자 원인재는 서달미에게 "너 아직도 할머니한테 빌붙어 사냐?"라고 물었고 서달미는 "세상 사람들이 다 언니 같은 줄 아나 봐. 언니 새아버지한테 빌 붙어서 창업했잖아"라고 대답했다. 이에 원인재는 "여기까지 온 거 보니 창업에 관심이 있나 봐"라고 물었고 서달미는 "남도산이라는 친구가 스타트업 유망주다"라고 거짓말을 했다.

원인재는 "그때 그 펜팔? 스타트업 네트워킹을 진행하는데 한번 꼭 같이 와"라고 말하며 헤어졌다. 이어 "고마워. 난 늘 내 선택을 의심했거든. 근데 그럴 필요 없겠다. 까진 구두에 검정칠을 하고 없는 남자친구까지 운운해하면서 이러는 너 보니까"라며 독설을 퍼부었다.

이에 서달미는 원인재 차 앞을 가로 막고 "도산이랑 같이 갈게"라며 웃었다. 원인재와 헤어진 뒤 서달미는 "달미야. 허세 좀 그만 떨어. 왜 그랬어"라며 자책했고 이 모습을 우연히 지나가다가 본 한지평은 서달미를 따라갔다.


서달미는 최원덕이 운영하는 핫도그 가게로 향했고 최원덕에게 "할머니는 도산이 알지? 오늘따라 도산이가 보고 싶네"라고 말했다. 이에 최원덕은 "도산이. 도산이.. 15년 째다. 그만해"라고 이야기했다.

멀리서 최원덕을 마주하게 된 한지평은 또다시 과거를 회상했다. 과거 최원덕은 한지평이 만들어준 주식 계좌로 수익을 냈고 그 돈을 아들 서청명에게 건네는 모습을 보며 분노했다.

한지평은 최원덕을 찾아가 "서울을 갈 거다. 대학에 붙었다. 왜 그러셨냐. 그 돈.. 할머니 돈 아니고 내 돈이다. 아들한테가서 내 돈 받아와라"며 소리쳤고 최원덕은 돈봉투를 들고 나와 "엄청 불렸더라. 내가 네 돈을 왜 쓰냐"며 돈을 건넸다.

놀란 한지평은 "안녕히 계세요"라고 머뭇거리며 자리를 떠났다. 이후 최원덕은 서울로 가는 한지평에게 신발을 선물하면서 "성공해도 연락하지마. 잘 먹고 잘 살아도 연락하지마. 대신 힘들면 연락해. 저번처럼 비오는데 갈 때 없으면 와. 맞지 말고 그냥 와. 열쇠 어딨는지 알지?"라며 마음을 건넸다.

한지평은 눈물을 글썽이며 "소원 없냐? 나 빚지고 못 산다. 내 성격 깔끔한 거"라고 말했고 최원덕은 그런 거 없다고 대답했다. 이에 한지평은 "건강하셔야 한다"며 최원덕을 껴안았다.

한편 서청명은 투자자를 만나러 가다가 경미한 교통사고를 당했지만 이를 무시하고 투자 사업장으로 향했다. 다행히 서청명은 계약을 성사시켰지만 퇴근하는 버스 안에서 홀로 죽음을 맞이했다. 그 시절 서달미는 한지평이 보낸 편지로 위안을 받으며 살아갔던 것.

서달미는 15년이란 시간이 지났지만 한지평을 기억하면서 살고 있었고 "진짜 남도산 너를 찾을 거다"라고 다짐했다. 한지평은 이후 최원덕을 찾아갔다. 한지평을 본 최원덕은 "갈 때가 없냐?"며 걱정했고 한지평은 "아니다"라며 최원덕을 꽉 껴안았다.

그 시각 진짜 남도산(남주혁)은 프로그램 개발에 성공해 친구들과 환호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10-17 22: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