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재윤-장성우 배터리, '소중한 20세이브 기념구 챙겨야지'

[사진]김재윤-장성우 배터리, '소중한 20세이브...
[OSEN=인천, 최규한 기자] KT가 SK를 꺾고 3연패를 끊었다.


[OSEN=인천, 최규한 기자] KT가 SK를 꺾고 3연패를 끊었다.

KT는 1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치러진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SK와의 원정경기를 6-4로 이겼다. 선발 소형준이 시즌 12승째를 올리며 신인왕을 예약했다. 마무리 김재윤은 데뷔 첫 20세이브를 달성했다.

최근 3연패를 끊은 KT는 75승59패1무가 됐다. 2연승을 마감한 9위 SK는 48승88패1무.

경기 종료 직후 세이브를 거둔 KT 투수 김재윤과 포수 장성우가 세이브공을 줍고 있다. / dreamer@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10-17 2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