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 후반 37분 결승골' 제주, 'PO경쟁' 경남 꺾고 선두 탈환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정운 후반 37분 결승골' 제주, 'PO경쟁'...
[OSEN=강필주 기자] 제주 유나이티드가 선두로 올라섰다.


[OSEN=강필주 기자] 제주 유나이티드가 선두로 올라섰다.

제주는 17일 오후 4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경남FC와 '하나원큐 K리그2 2020' 2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정운의 헤더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지난 8월부터 이어진 무패행진을 13경기(9승 4무)로 늘린 제주는 승점 51(15승 6무 3패)를 쌓아, K리그1 직행 티켓이 걸린 선두 자리에 올랐다. 한 경기를 덜 치른 2위 수원FC(승점 48)와는 3점차.

반면 플레이오프 진출을 노리는 경남은 이날 패하며 승점 33으로 4위 제자리걸음을 했다. 이번 시즌 제주를 상대로 앞선 두 경기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했던 양 팀이었지만 이날 승부로 제주에게 우위를 내줘야 했다.

경남은 이날 패하면서 플레이오프 진출 티켓 수성에 비상이 걸렸다. 3위 서울 이랜드(승점 35)와는 2점차, 대전, 전남(이상 승점 33)과는 승차가 없기 때문이다.

남기일 감독이 이끄는 제주는 공민현, 진성욱, 이동렬로 공격진을 구성했고 이창민, 김영욱을 2선에, 강윤성과 안현범을 측면에 뒀다. 여기에 정운, 권한진 김오규 3백 라인을 가동, 골문을 지키던 오승훈을 도왔다.

설기현 감독의 경남은 박창준, 고경민이 최전방에 섰고 백성동, 장혁진, 정혁, 도동현을 미드필더에 세웠다. 4백은 유지훈, 배승진, 이광선, 최준이 맡았고 골키퍼 장갑은 손정현이 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전반을 0-0으로 마친 양 팀 경기는 후반 막판이 돼서야 승부가 갈렸다. 후반 37분 강윤성이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정운이 쇄도하며 정확하게 머리로 마무리 지었다. 이후 경남은 골을 만회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제주의 골문을 여는 데 실패했다. /letmeout@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10-17 1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