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킹 25득점' 대한항공, '알렉스 트리플크라운' 우리카드 잡고 개막승 [장충 리뷰]

[사진] KOVO 제공
'블로킹 25득점' 대한항공, '알렉스...
[OSEN=장충, 이종서 기자] 대한항공 로베르토 산틸리 감독이 V-리그 데뷔전 승리를 거뒀다.


[OSEN=장충, 이종서 기자] 대한항공 로베르토 산틸리 감독이 V-리그 데뷔전 승리를 거뒀다.

대한항공은 1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의 1라운드에서 세트스코어 3-2(25-20, 25-21, 23-25, 23-25, 15-7)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대한항공 산틸리 감독은 데뷔전에서 승리를 거뒀다. 우리카드는 홈 개막전에서 첫 패를 당했다.

이날 대한항공은 블로킹으로만 25점을 낚으면서 우리카드의 공격을 무력화했다. 우리카드는 알렉스가 트리플크라운(서브, 블로킹, 후위 3득점 이상)을 펼쳤지만, 승점 1점 획득으로 아쉬움을 달랬다.

1세트 시작부터 대한항공이 블로킹 벽을 과시했다. 진지위의 블로킹으로 선취점을 뽑은 대한항공은 이후 비예나, 이수황, 곽승석, 정지석이 고루 점수를 뽑으면서 리드를 잡았다. 곽승석, 정지석, 비예나가 각각 5득점씩을 올리는 등 다양한 공격을 보여주면서 대한항공이 1세트를 25-20으로 잡았다. 우리카드는 하현용과 나경복이 각각 4득점을 했지만, 알렉스가 공격성공률 20%에 그치는 등 3득점에 머무르면서 1세트를 어렵게 풀어갔다.

2세트 우리카드가 초반 분위기를 잡았다. 시작부터 알렉스의 서브가 연달아 들어갔다. 대한항공이 정지석을 앞세워 5-4로 역전에 성공했지만, 우리카드는 나경복의 오픈 공격과 블로킹 득점으로 재역전했다. 이후 알렉스와 나경복의 화력을 앞에서 우리카드가 앞서 나가는 듯 했지만, 12-9에서 알렉스의 공격이 잇달라 블로킹 벽에 가로 막히면서 추격을 허용, 결국 꼬리가 잡혔다. 마지막에서 대한항공의 블로킹이 힘을 냈다. 22-21에서 연속 4블로킹에 성공하며 2세트 승리를 잡았다.

3세트 우리카드가 반격에 나섰다. 대한항공의 벽에 초반 어렵게 경기를 풀었다. 3-2에서 류윤식과 하현용의 블로킹으로 잇달아 점수를 내줬다. 그러나 이내 정지석이 공격과 블로킹에서 점수를 올렸고, 곽승석의 백어택과 상대 범실로 9-9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팽팽한 접전이 펼쳐졌고, 승부는 세트 후반에 갈렸다. 23-23에서 나경복의 득점에 이어 나경복의 백어택 때 대한항공의 더블콘텍트로 첫 세트승을 기록했다.

4세트 팽팽하게 맞섰다. 대한항공은 정지석과 비예나와 함께 센터진의 공루 섞으면서 점수를 더해갔다. 우리카드 역시 나경복과 알렉스의 화력을 앞세워 점수를 쌓아갔다. 22-22에서 나경복의 서브에이스와 임동혁의 득점으로 24점에 먼저 도달했고, 알렉스의 백어택으로 25-23으로 마지막 5세트로 끌고 갔다.

5세트 시작부터 대한항공이 몰아쳤다. 정지석의 득점 뒤 진지위와 비예나의 블로킹 등을 묶어 6-0으로 달아났다. 우리카드는 나경복이 백어택에 이어 불로킹 득점을 하면서 점수를 만회했다. 그러나 일찌감치 많은 점수를 낸 대한항공이 흐름을 놓치지 않았고, 결국 15점 고지를 밟으며 이날 경기 승리를 잡았다. / belstop@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10-17 1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