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만, JBL TUNE225 '고스트 에디션' 출시...컬러를 입다

JBL TUNE225(고스트 오렌지).
하만, JBL TUNE225 '고스트 에디션'...
[OSEN=강희수 기자] 하만 인터내셔널(HARMAN International)이 매우 감각적인 무선 이어폰을 내놓았다....


[OSEN=강희수 기자] 하만 인터내셔널(HARMAN International)이 매우 감각적인 무선 이어폰을 내놓았다. JBL TUNE 시리즈의 최신 버전에다 '고스트 에디션'이라는 부제까지 달았다.

제품명은 'JBL TUNE225'다. 이번 시리즈에서는 검정색 아니면 흰색인 무선 이어폰에 과감히 컬러를 입혔다. 색상에 따라 '고스트 블랙' '고스트 오렌지' 2가지로 나눠지는데 모두 독특하면서도 강렬한 컬러가 인상적이다.

특히 조약돌을 모티브로 디자인된 충전 케이스는 한 손에 쏙 들어가는 사이즈로 주머니에 넣어도 부담이 없다. 여닫을 때마다 들리는 ‘딸깍’ 소리는 색다른 생동감을 준다. 투명한 소재를 사용한 충전 케이스 및 이어버드는 닫힌 상태에서도 제품 내부를 볼 수 있어 ‘눈으로 보는 기술’을 구현했다.

무엇보다 핵심은 소리다. JBL TUNE225는 전 세계 공연장과 라이브 무대에서 인정받은 JBL 퓨어 베이스 사운드를 제공한다.

한 번 충전으로 최대 25시간 사용 가능한 배터리 성능은 일상에서 충분한 사용 시간을 보장하며, 15분 충전만으로 1시간 사용 가능한 급속 충전 기능을 갖췄다.

다양한 사용자의 경험을 바탕으로 적용된 듀얼 커넥트 기능은 한쪽 이어버드만 착용해도 음악을 듣거나 통화를 할 수 있고, 남은 한쪽은 충전을 할 수도 있게 했다.

또한 Google 패스트 페어링을 지원해 JBL TUNE225를 이어버드를 케이스에서 꺼내자마자 구글 계정에 연결된 안드로이드 기기와 빠르게 연결해 준다.

JBL TUNE225의 출고가는 11만 9,000원이다. /100c@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10-05 09: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