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박 최적화' 쌍용차 '2021 티볼리 에어', 사전계약 시작

[OSEN=강희수 기자] "키 185cm 성인도 다리를 뻗을 수 있다."


이 한마디로 최적의 차박 성능을 과시하고 있는 쌍용차 '2021 티볼리 에어'가 사전계약을 받는다. 출시가 임박한 '2021 티볼리 에어'는 소형 SUV 티볼리로 태어났지만, 공간성만 따지면 중형 SUV를 능가하는 차박 특화형 모델이다. 소형 SUV 차급에서는 185cm의 키를 수용할 공간성을 가진 모델은 없다.

쌍용자동차는 28일, 티볼리 에어 출시를 앞두고 내외관 이미지를 공개하고 사전계약 사실을 알렸다.

2021 티볼리 에어(TIVOLI Air)는 디자인을 바꾸고, 첨단사양도 대거 적용해 상품성을 높였다. 1,879mm(2열 폴딩 시) My Magic Space에서 즐기는 ‘언택트 차박’은 경쟁 모델과 비교할 수 없는 티볼리 에어만의 장점이다. 국내최고 수준의 커넥티드카 서비스 인포콘(INFOCONN)도 장착됐다. 이 서비스는 음성으로 내비게이션 목적지를 설정하고, 음성 명령어로 간단한 정보 제공도 가능한 서비스다.


외관디자인에서는 티볼리를 기반으로 에어만의 스타일 요소를 가미했고, 인테리어에서는 하이테크의 편리함과 스타일을 추구했다. 10.25인치 디지털 클러스터와 9인치 AVN 스크린을 포함하는 블레이즈 콕핏(Blaze Cockpit)을 통해 인포콘을 비롯한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를 즐길 수 있게 했다.

파워풀한 성능으로 동급모델 대비 큰 차체를 민첩하게 주행하는 1.5 터보 가솔린 엔진이 적용되었으며, 정숙하고 편안한 드라이빙이 가능하다.


사전계약은 10월 5일까지이고, 신차발표는 7일 저녁 7시 45분 국내 최초로 CJ 오쇼핑 채널 방송을 통해 진행된다.

티볼리 에어의 판매가격은 트림에 따라 ▲A1 1,890만~1,920만원 ▲A3 2,170만~2,200만원 수준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사전계약을 통해 구매하는 이들에게는 다양한 특전이 주어진다. /100c@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9-28 1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