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조건 두 번 쓴다" 두산, 에이스 카드 '성공적 시작' [오!쎈 잠실]

[OSEN=잠실, 조은정 기자]경기 종료 후 두산 알칸타라가 김태형 감독과 승리를 기뻐하고 있다. /cej@osen.co.kr
"무조건 두 번 쓴다" 두산, 에이스 카드...
[OSEN=잠실, 이종서 기자] "비가 와서 밀려도 화요일과 일요일 두 차례 모두 나간다"


[OSEN=잠실, 이종서 기자] "비가 와서 밀려도 화요일과 일요일 두 차례 모두 나간다"

두산은 1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02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팀 간 15차전에서 7-3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두산은 시즌 58승(4무 45패) 째를 거뒀다.

이날 4위 두산은 3위 LG 트윈스와는 1경기 차 뒤쳐져있고, 5위 KT를 상대로는 1리 차 앞서 있다. 공교롭게도 선두 NC를 상대한 이후 KT와 LG를 차례로 맞붙는다. NC와의 승차도 4경기 차.

중요한 한 주. 두산에게 선발 로테이션의 행운이 있었다. 이날 알칸타라가 선발로 나서면서 일요일에도 알칸타라 카드를 쓸 수 있게 됐다. 순위 경쟁 팀을 상대로 에이스를 두 차례나 낼 수 있게 됐다.

김태형 감독도 적극 활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감독은 "16일 비가 온다고도 하는데 알칸타라는 화요일과 일요일 모두 나간다"고 밝혔다.

첫 등판 알칸타라는 제 몫을 했다. 최고 155km의 직구와 더불어 슬라이더, 포크, 체인지업, 커브 등을 고루 구사하며 NC 타선을 상대했다. 2회 2실점이 옥에 티였지만, 남은 이닝을 특별한 위기 없이 6회까지 막았다.

알칸타라가 호투를 펼친 사이 두산 타선도 6회까지 7점을 내면서 일찌감치 승기를 굳혔다. 결국 불펜에서 한 점만 내줬고, 두산은 7-3 승리로 선두 NC와의 승차를 3경기 차로 좁혔다. / bellstop@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9-15 2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