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하스 연장 11회 결승포' KT, 두산 제압 '공동 4위' [잠실 리뷰]

[OSEN=잠실, 조은정 기자] 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KT위즈의 경기가 열렸다.연장 11회초 무사 1루 KT 로하스가 앞서가는 중월 투런 홈런을 때려낸 뒤 더그아웃에서 기뻐하고 있다. 이 타구로 개인통산 100타점을 기록했다. /cej@osen.co.kr
'로하스 연장 11회 결승포' KT, 두산 제압...
[OSEN=잠실, 이종서 기자] KT 위즈가 다시 공동 4위가 됐다.


[OSEN=잠실, 이종서 기자] KT 위즈가 다시 공동 4위가 됐다.

KT는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팀 간 10차전에서 4-2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KT는 56승 1무 44패로 두산(56승 3무 44패)와 나란히 공동 4위에 올랐다.

이날 홈 팀 두산은 박건우(우익수)-호세 페르난데스(지명타자)-오재일(1루수)-김재환(좌익수)-허경민(3루수)-정수빈(중견수)-김재호(유격수)-박세혁(포수)-이유찬(2루수) 순으로 라인업을 구성했다.

이에 맞선 KT는 조용호(좌익수)-황재균(3루수)-멜 로하스 주니어(우익수)-강백호(1루수)-유한준(지명타자)-배정대(중견수)-박경수(2루수)-장성우(포수)-심우준(유격수)이 선발로 나섰다.

두산 선발 투수 크리스 플렉센은 지난 7월 16일 SK전에서 타구에 발등을 맞아 골절상을 당해 1군에서 이탈한 뒤 54일 만에 돌아왔다. 이날 플렉센은 3이닝 2실점을 기록하며 복귀전을 마쳤다. KT 선발 투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는 7이닝 2실점으로 호투를 펼쳤지만, 타선이 터지지 않으면서 승리가 불발됐다.

선취점을 KT에서 나왔다. 선두타자 장성우가 안타를 치고 나갔고, 이어 심우준 타석에서 나온 2루수 땅볼 때 유격수 김재호의 포구 실책으로 무사 1,2루가 됐다. 이후 조용호의 포수 땅볼로 2루 주자를 3루에서 잡았지만, 황재균 타석에 나온 폭투에 이은 2타점 2루타로 2-0을 만들었다.

6회말 두산이 반격에 성공했다. 선두타자 페르난데스가 안타를 치고 나갔고, 이후 김재환의 2루타 뒤 허경민의 내야안타, 정수빈의 희생플라이로 2-2 균형을 맞췄다.

이후 양 팀 모두 점수가 나지 않은 가운데 9회말 선두타자 김재호가 안타를 치고 나갔고, 박세혁의 희생번트로 1사 2루를 만들었다. 이어 대타 김인태가 볼넷을 골라냈다. 그러나 박건우와 페르난데스가 모두 아웃이 되면서 경기는 연장으로 흘렀다.

연장 11회 KT가 균형을 깼다. 두산은 신인 권휘를 냈다. 선두타자 황재균이 볼넷으로 나갔고, 로하스가 권휘를 상대로 투런 홈런을 날리면서 4-2로 달아났다.

두산은 11회말 선두타자 김재호가 안타를 쳤지만, 후속타가 이어지지 않으면서 결국 이날 경기의 승자는 KT가 됐다. / bellstop@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9-09 22: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