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 “과거 택배 경험, 여름이 특히 고되더라..힘내라는 분들 덕에 힘내”

영탁 “과거 택배 경험, 여름이 특히...
[OSEN=강서정 기자] 가수 영탁이 택배 일을 했던 과거를 회상했다.


[OSEN=강서정 기자] 가수 영탁이 택배 일을 했던 과거를 회상했다.

2일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서는 지상 주차요원으로 일하는 한 청취자의 사연이 전해졌다. “덥고 습한데다 마스크까지 끼고 일하려니 참 고역”이라는 청취자의 말에 영탁은 과거를 회상하며 공감했다.

영탁은 “나도 택배 일을 했었는데, 여름이 특히 고되더라. 힘들어도 따뜻한 말 한마디 건네주시는 분들 덕분에 힘을 냈다”고 전했다. 이어, “요즘도 택배 기사님들이 오시면 집에 있는 음료 하나라도 건네려고 노력한다”고 훈훈한 이야기를 전했다.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는 매일 낮 2시~4시 사이 방송되며 영탁이 고정 출연하는 ‘음악 반점’ 코너는 매주 일요일 오후 2시 10분에 만날 수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TBS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8-02 1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