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연패 탈출' 허삼영 감독, "박해민 다이빙캐치가 위기 막아" [대구 톡톡]

[OSEN=대구, 곽영래 기자] 삼성 허삼영  감독이 김준희 3루심을 진정시키고 있다. /youngrae@osen.co.kr
'5연패 탈출' 허삼영 감독, "박해민...
[OSEN=대구, 이상학 기자] 삼성이 연장 11회 접전 끝에 끝내기로 이겼다.


[OSEN=대구, 이상학 기자] 삼성이 연장 11회 접전 끝에 끝내기로 이겼다.

삼성은 30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벌어진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와의 홈경기를 2-1로 이겼다. 연장 11회말 2사 1,3루에서 한화 포수 최재훈의 끝내기 포일이 나오며 천신만고 끝에 5연패를 끊었다. 시즌 성적 35승35패, 하루 만에 5할 승률을 회복했다.

경기 후 허삼영 삼성 감독은 "7회 박해민의 다이빙 캐치가 흐름이 넘어갈 위기를 막아줬다. 불펜투수들이 전반적으로 잘 던졌다. 특히 오승환이 2이닝을 던지며 구위가 향상된 모습을 보여줬다"며 "어제부터 유관중 경기가 시작했는데 오늘 선수들이 야구장에 오신 관중을 위해서라도 이기기 위해 잘 집중해준 것 같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박해민은 7회초 2사 만루에서 하주석의 잘 맞은 안타성 타구에 몸을 날려 다이빙 캐치, 팀을 역전 위기에서 구해냈다.

삼성은 31일부터 대구 홈에서 키움과 주말 3연전을 이어간다. 삼성은 벤 라이블리, 키움은 한현희가 각각 선발투수로 예고됐다. /waw@osen.co.kr
[OSEN=대구, 곽영래 기자] 30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가 열렸다.7회초 2사 만루 삼성 박해민이 한화 하주석의 타구를 잡아내고 있다. /youngrae@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7-30 2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