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 탈출 KKK' 이영준&안우진 구한 김태훈, 이겼지만 불안했던 필승조 [오!쎈 잠실]

[OSEN=잠실, 민경훈 기자]7회말 마운드에 오른 키움 이영준이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rumi@osen.co.kr
'위기 탈출 KKK' 이영준&안우진 구한 김태훈,...
[OSEN=잠실, 길준영 기자] 키움 히어로즈 필승조들이 불안불안했지만 위기를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OSEN=잠실, 길준영 기자] 키움 히어로즈 필승조들이 불안불안했지만 위기를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이영준은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원정경기에 구원등판해 1이닝 1피안타 3탈삼진 1볼넷 무실점을 기록했다. 뒤이어 올라온 안우진은 아웃카운트를 하나도 잡지 못했지만 김태훈이 위기를 막아줬다.

팀이 7-5로 앞선 7회말 마운드에 오른 이영준은 선두타자 정수빈에게 안타를 맞으며 불안하게 이닝을 출발했다. 이어서 페르난데스를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내보내며 무사 1, 2루 위기를 자초했다.

자칫 동점을 넘어 역전까지 허용할 수 있는 위기에서 이영준은 집중력을 발휘했다. 오재일과 김재환을 모두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큰 고비를 넘겼다. 최주환의 타석에는 정수빈에게 3루 도루를 허용했지만 최주환 역시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내면서 기어이 무실점으로 위기를 탈출했다.

이영준은 삼진 3개 모두 직구를 던져 헛스윙 삼진을 이끌어냈다. 오재일에게 시속 147km, 김재환에게 148km, 최주환에게 147km 강속구를 던지며 구위로 두산 중심타선을 이겨냈다.

[OSEN=잠실, 민경훈 기자]8회말 마운드에 오른 키움 안우진이 무사 주자 1,2루 두산 김인태 타석에서 교체되고 있다./ rumi@osen.co.kr

스스로 위기를 벗어난 이영준과 달리 안우진은 김태훈의 도움을 받았다. 8회 등판한 안우진은 허경민에게 안타를 맞고 김재호를 볼넷으로 내보냈다. 키움은 곧바로 안우진을 강판시키고 김태훈을 투입했다. 이날 경기 전 인터뷰에서 김태훈을 추격조로 활용하겠다고 밝힌 손혁 감독이지만 최근 불안한 모습을 보인 안우진이 시작부터 흔들리자 빠르게 교체 결정을 내렸다.

김태훈은 갑작스러운 등판에도 흔들리지 않고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김인태의 희생번트를 침착하게 처리했고 정상호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정수빈의 다소 까다로운 투수 땅볼까지 침착하게 아웃으로 연결시키면서 키움과 안우진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9회에는 마무리투수 조상우가 등판했다. 리그 최고의 마무리투수로 군림하고 있는 조상우는 손쉽게 경기를 끝냈다. 키움은 8-5로 승리하며 3연승을 달렸다. /fpdlsl72556@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7-30 2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