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세' 타이슨의 자신, "맥그리거와 지금 복싱해도 내가 이겨"

'54세' 타이슨의 자신, "맥그리거와 지금...
[OSEN=이인환 기자] 다음 대전 상대는 너야너? 마이크 타이슨이 코너 맥그리거와 가상 복싱 대결서 완승을 자신했다.


[OSEN=이인환 기자] 다음 대전 상대는 너야너? 마이크 타이슨이 코너 맥그리거와 가상 복싱 대결서 완승을 자신했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30일(한국시간) "마이크 타이슨은 유명 토크쇼에서 코너 맥그리거와 링에서 싸운다면 지금도 자신이 쉽게 이길 것이라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타이슨과 현지시간으로 오는 9월 12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카슨의 디그니티 헬스 스포츠 파크에서 8라운드 로이 존스 주니어와 자선경기를 가진다.

유료중계인 페이 퍼 뷰(PPV)로 중계될 예정인 이 경기는 50대 복서 대결이라는 점에서 흥미가 반감될 수도 있다. 심판도 없고 둘 중 어느 한쪽이 다칠 것 같으면 곧바로 경기는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

또 프로 정식 경기와 달리 선수 보호를 위해 헤드기어를 착용할 것으로 보이며 장갑 크기도 아마추어들이 끼는 12온스짜리가 될 전망이다.

50승(44KO) 6패의 타이슨은 복귀 선언 이후로 계속 꾸준한 관심을 받아왔다. 여기에 상대도 미들급, 슈퍼미들급, 라이트헤비급, 헤비급까지 4체급을 제패한 로이 존스 주니어라 관심은 더욱 커지고 있다.

복귀전을 앞두고 타이슨은 미국의 유명 토크쇼 지미 팰런의 '투나잇 쇼'에 출연해서 특유의 입담을 뽐냈다.

타이슨은 먼저 자신이 영화 '록키 시리즈'의 복서인 록키 발보아(실베스타 스텔론 분)와 이반 드라고(돌프 룬두그렌 분)을 모두 이길 것이라고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가상 인물이 아닌 실존 인물과의 대결에서도 타이슨은 특유의 자신감을 뽐냈다. 이날 그의 가상 대전 상대로 떠오른 것은 UFC의 전설 맥그리거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UFC에서 잔뼈가 굵은 맥그리거지만 외도한 적이 있다. 그는 엄청난 돈이 걸린 플로이드 메이웨더와 복싱 경기에 나섰으나 10라운드 TKO패를 당했다.

타이슨은 맥그리거와 가상 대결에 대해서 "복싱 규칙이 적용된다면 내가 이긴다. 맥그리거를 아주 부숴버릴 수 있다"라고 자신했다.

/mcadoo@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7-30 09: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