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트니 스피어스, 비키니 입고 전신 헤나타투 자랑..치골 타투까지 ‘아찔’[Oh!llywood]

브리트니 스피어스, 비키니 입고 전신 헤나타투...
[OSEN=강서정 기자]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파격적인 전신 헤나타투를 자랑했다.


[OSEN=강서정 기자]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파격적인 전신 헤나타투를 자랑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29일(현지시간) 자신의 SNS에 “그래서 나는 헤나에 몹시 흥분했다. 두 번째 사진에서 보헤미안 스타일로 가려고 한다. 내 엉덩이에 손이 무엇인지 확실하지 않다”라는 글과 사진들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서 브리트니는 전신에 헤나 타투를 한 모습이다. 얼굴 아래부터 다리까지 흰색 타투를 했다.


특히 브리트니는 전신 헤나 타투를 보여주기 위해 과감하게 비키니를 입고 섹시한 매력을 발산했다.

이뿐 아니라 브리트니는 치골 쪽에 살짝 보이는 타투가 눈길을 끈다.

한편 브리트니는 12살 연하 남자 친구 샘 아스가리와 열애 중이다. /kangsj@osen.co.kr

[사진] 브리트니 스피어스 SNS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7-29 07: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