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이닝 채웠다면…” 10년 상처 지워낸 ‘오프너’ 김대우의 자책 [창원 톡톡]

[OSEN=창원, 민경훈 기자]롯데 선발 김대우가 마운드 위에서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 rumi@osen.co.kr
“3이닝 채웠다면…” 10년 상처 지워낸...
[OSEN=창원, 조형래 기자] 롯데 자이언츠 투수 김대우(36)의 사실상 마지막 도전 시즌. 선발 투수로서 마음 한켠에...


[OSEN=창원, 조형래 기자] 롯데 자이언츠 투수 김대우(36)의 사실상 마지막 도전 시즌. 선발 투수로서 마음 한켠에 담아뒀을 10년 전의 상처들을 지워내고 자신의 임무를 완수했다. 그럼에도 김대우는 자책했다.

김대우는 지난달 30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NC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2⅓이닝 42구 1피안타 1볼넷 1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노경은의 손목 부상으로 경기 전날 갑작스럽게 결정된 선발 등판이었다. 아울러 올 시즌 앞서 14경기를 모두 불펜 투수로 등판했던 상황이었다. 5이닝 정도 책임져주길 바라는 선발 투수보다는 오프너의 개념이 강했다.

하지만 선발 투수로 김대우의 마지막 기억은 10년 전이었고, 그 기억마저도 본인에게는 쓰라린 상처였다. 데뷔 첫 선발 등판이었던 지난 2009년 4월 25일 사직 LG전에서는 1⅔이닝 동안 5실점했다. 특히 1회 5타자 연속 볼넷을 허용했다. 단일 경기에서 나온 최다 연속 볼넷 기록이었다. 현재 유일무이한 불명예 기록 중 하나다. 그리고 앞서 마지막 선발 등판이었던 2010년 5월 16일 잠실 LG전 2⅔이닝 7실점으로 부진했다. 이후 10년 간 김대우는 타자로 전향했고 다시 투수로 재전향 하는 등 역경의 시간을 보냈다.

올해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투수로서 배수의 진을 쳤다. 개막전 엔트리에도 합류했고 올해 앞선 7경기에서 연속 무실점을 기록했다. ‘추격조’의 역할이었지만 김대우는 자신의 모든 역량을 쏟아부었다.

그리고 10년 만, 그리고 3698일 만이 선발 등판의 기회가 찾아왔다. 애초에 ‘첫 번째 투수’였기에 이전의 선발 등판과는 달랐다. 1회부터 모든 힘을 쏟아부었다. 1회 1사 후 제구난조가 찾아오며 권희동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허용했지만 1회를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2회에는 박석민을 삼진, 애런 알테어를 좌익수 뜬공, 노진혁은 1루수 땅볼로 돌려세워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3회 선두타자 강진성 역시 유격수 땅볼로 처리. 하지만 1사 후 9번 타자 이명기에게 중전 안타를 내줬다. 타순이 한바퀴 돌고 나서 김대우는 마운드를 내려갔다. 오프너로서 임무를 완수했다. 후속 진명호가 나성범에게 적시타를 허용하면서 김대우의 책임주자가 홈을 밟았다. 1실점이 늘어났다.

이후 경기는 난타전 흐름 속에서 양팀 합쳐 19명의 투수가 등판했다. 롯데는 선발 투수를 제외하고 엔트리에 있는 모든 불펜 투수를 쏟아부었다. 롯데는 11명의 투수가 나오면서 한 경기 팀 최다 투수 등판 타이 기록을 수립했다. 걱정스러웠던 김대우의 오프너 등판이었지만 김대우는 자신의 역할을 완벽하게 다했다. 누구도 김대우를 비판할 수 없었다. 팀도 연장 11회 혈전 끝에 결국 10-8로 승리를 거뒀다.

오랜만에 선발 등판에 나선 김대우가 이날 등판을 성공리에 마무리 지을 수 있었던 것은 이미지 트레이닝 덕분. 평소 등판하던 ‘추격조’의 상황이었다. 그는 “오랜만에 선발로 나섰지만 긴장 되지는 않았다. 감독님과 고참 형들이 0-5로 지고 있는 상황에 마운드에 올라간다고 생각하고 마음 편히 던지라고 조언을 해준 덕분이었다”며 오프너 성공의 비결을 전했다.

하지만 김대우에게는 3회 처리하지 못한 아웃카운트 2개에 미련이 남았다. 이후 18점이 오가는 혈전 속에서 버텨낸 동료 불펜 투수들에게 미안함을 전하며 자책했다. 그는 “미리 2~3이닝 정도를 소화할 것이라고 얘기를 들었다. 하지만 2아웃만 더 잡아서 3이닝을 채웠다면 동료 투수들이 덜 고생했을 것이라는 생각에 미안함이 크다”고 아쉬워했다.

하지만 이날 등판으로 올해 절치부심하고 환골탈태한 김대우의 모습을 재확인한 날이었다. 이미 마지막이라고 각오한 시즌. 모든 것을 내려놓고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지금의 모습을 유지하고 싶다고 다짐했다. 그는 “시즌 초에는 마지막이라는 생각에 부담도 많이 됐다. 하지만 지금은 많이 내려 놓은 상태라 좋은 결과가 있는 것 같다”면서 “항상 팀과 동료들에게 도움만 되고 싶다는 생각으로 던지고 있다. 남은 시즌도 지금처럼만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jhrae@osen.co.kr

[OSEN=창원, 민경훈 기자]3회말 1사 주자 1루 NC 박민우 타석에서 롯데 선발 김대우가 마운드를 내려가고 있다. / rumi@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7-01 0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