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中 돌아갈 것" 또 부부싸움∙가출→공항서 극적 화해..둘째 계획ing[종합]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中 돌아갈 것"...
[OSEN=이승훈 기자] '아내의 맛' 진화가 함소원의 잔소리를 이기지 못하고 N번째 가출을 감행했다.


[OSEN=이승훈 기자] '아내의 맛' 진화가 함소원의 잔소리를 이기지 못하고 N번째 가출을 감행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SNS상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며 '인싸'로 등극한 함소원 시어머니가 '인플루언서'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아내의 맛' 함소원과 시어머니는 "새벽 스케줄로 인해 한 끼도 먹지 못했다"면서 뼈다귀해장국 맛집을 찾았다. 또한 함소원은 "마마가 SNS 계정을 생성했다. 3일 만에 1만명 팔로워가 넘었다"면서 중국 마마의 파급력을 자랑했다.

이에 함소원 시어머니는 "시간 될 때마다 SNS로 친구도 사귀고 친구들과 연락하는게 특히나 즐겁다"면서 "한글 댓글을 어떻게 보냐"는 말에 "번역된 팬들 댓글이 나온다. 그걸 보고 소통할 수 있다"고 전했다. 언어의 장벽도 넘어선 셈. 시어머니는 "내 솔직한 모습을 좋아하시는 것 같다"면서 SNS에 빠졌다고 고백했다.

특히 '아내의 맛' 함소원 시어머니는 배고픔에도 불구하고 뼈다귀해장국이 나온지 10분 동안 함소원에게 SNS에 올릴 사진을 찍어달라고 해 유쾌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중국 마마는 사진에 이어 동영상까지 부탁하기도. 결국 함소원은 "삼각대 하나 사야지 안되겠다"라며 한숨을 내쉬었고, 함소원 시어머니는 "팬들은 내가 먹는 모습을 좋아한다"면서 먹방 사진과 동영상을 업로드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함소원 시어머니는 뼈다귀해장국 맛집 사장님에게 왕만두 서비스를 받았다. 홍현희는 "음식 받는 정도면 끝났다"고 부러워했고, 함소원 시어머니는 사인 요청까지 받으면서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아내의 맛' 함소원 시어머니는 인플루언서로 거듭나기 위해 양치승 관장을 찾기도 했다. 양치승 관장이 운영하는 헬스장에서 신체 검사를 실시한 함소원 시어머니는 "근육량이 매우 부족하다. 상체와 복부에 체지방에 몰려있다"는 검사 결과에 "지금 살이 빠진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중국 마마는 10kg 감량에 성공했다고. "현재는 63kg"이라고 고백한 함소원 시어머니는 "요즘 공원에서 운동한다"고 자랑했다.

모든 운동을 마친 함소원 시어머니는 양치승 관장의 아지트로 이동해 꿀맛 같은 식사를 시작했다. 양치승 관장은 "대륙 스타일로 준비했다"면서 신세계 먹방을 예고했다. 뿐만 아니라 양치승 관장은 "풍부한 리액션이 필수다. 평범한 밥에는 미적지근할 수 있는데 대륙 스타일로 하면 구독자수가 어마어마하게 들어온다. 고기 좋아한다고 해서 준비했다"면서 초대형 통돼지 바비큐 구이를 공개했다.

중국 마마와 양치승 관장은 자신만의 방식대로 통돼지 바비큐 먹방을 진행하면서 '아내의 맛' 시청자들의 군침을 자극했다. 양치승 관장은 중국 마마에게 파로 만든 꽃다발을 선물하면서 보는 이들의 설렘 지수를 높이기도.


이어 '아내의 맛' 홍현희, 제이쓴 부부는 강원도 고성으로 떠났다. 여행 잡지 일일 에디터로 발탁됐기 때문. 홍현희는 "'아내의 맛'을 통해 여행을 많이 다니다보니까 투어 문의가 많이 오더라"고 말했다.

'아내의 맛' 홍현희는 "젊은 바람을 몰고 오겠다"는 포부를 밝히며 강원도 고성의 명물 대왕문어를 잡기 위해 배를 탔다. "사먹기만 했지 잡으러 온 건 처음이다"라는 홍현희, 제이쓴은 대왕문어 낚시에 나서며 만선의 열정을 불태웠다. 하지만 조류 흐름이 정반대로 흘러감과 동시에 갑자기 파도가 거세지면서 홍현희, 제이쓴 부부는 대왕문어를 한 마리도 낚지 못했다. 아쉽게 빈 손으로 돌아온 홍현희, 제이쓴 부부는 선장님이 전날 잡은 대왕 문어를 보고 깜짝 놀랐다. 홍현희와 비슷한 체구였기 때문. 선장님은 "이 대왕문어는 13kg다. 가격으로 환산하면 약 52만원이다"라고 전했다.

'아내의 맛' 홍현희, 제이쓴 부부는 양양의 해변으로 이동해 바다가 보이는 캠핑장에서 차박을 시작했다. 완벽한 차박용 차량 시스템과 호텔 못지않은 오션뷰에 놀란 홍현희, 제이쓴 부부는 저녁 메뉴로 해물탕을 만들기로 했다. 앞서 고성에서 선물받은 문어와 조개를 이용하기로 한 것.

콩나물과 미나리, 통문어를 그대로 넣어 해물탕을 완성한 홍현희, 제이쓴 부부는 "문어가 크니까 고기 먹는 느낌"이라면서 "부자처럼 문어로 배 채울 거다. 해물탕 있고 바다가 보이니까 오션뷰 레스토랑 부럽지 않다. 너무 좋다"고 만족해했다.


'아내의 맛' 진화와 중국 마마는 13년 만에 새 앨범을 발매한 함소원을 위해 고사를 지냈다. 돼지 머리까지 준비한 세 사람은 "돈이 빠질 순 없다"면서 돼지 입에 지폐와 새 앨범을 꽂았다. 함소원은 지난 2일 박명수와 함께 새 디지털 싱글앨범을 발매했다.

'아내의 맛' 함소원은 새 앨범 홍보를 위해 SNS 라이브 방송을 켰다. 하지만 팬들은 '늙은 여자'라는 제목에 분노를 표출하면서 "왜 제목이 '늙은 여자'냐", "'젊은 여자'로 바꿔라" 등의 댓글을 남겼다. 이에 함소원은 '늙은 여자'라는 제목에 의구심을 드러내면서 지상 대리점을 찾았다.

함소원은 "노래는 좋은데 제목이 별로다. 걱정이다"라며 자신의 고민을 털어놨다. 신령님은 "이 곡이 확 뜨지는 못한다. 노래로는 못 뜬다. 노래로 뜰 수 있는 구강이 아니다. 입을 봤을 때 입이 답답하다"면서 "'늙은 여자'는 부정 타니까 다섯 글자로 해라. '안 늙은 여자'로 해라"고 말했다.

'아내의 맛' 중국 마마는 함소원과 진화의 둘째 계획도 물었고, 신령님은 "쓸데없는 헛짓거리를 하고 있다. 아기는 없다. 사주 팔자 운세를 봤을 때 안 생긴다. 팔자에 아기는 하나 밖에 없다"고 말하면서 함소원에게 실망감을 안겼다.

하지만 "가능성이 있을 순 없나요?"라며 둘째 출산의 끈을 놓지 않은 함소원. 그럼에도 신령님은 "나는 그게 다 필요 없다고 본다. 남편의 마음이 우러나서 성생활도 해야되고 부담감도 없어야되는데 부담을 주면 안 된다. 함소원은 기가 너무 세다. 남편도 마누라의 기에 많이 눌려있다. 그래서 모든 걸 내려놓아야 된다. 마누라가 항상 좋은 일이든 나쁜 일이든 화내지 마라. 불만이 생겨도 평정심을 유지해라"라고 조언했다.


특히 신령님은 "노력해 볼 필요도 없냐"는 함소원의 말에 "양력으로 6월 15일 오늘이 좋은 날이다"면서 날짜를 점쳐줬다. 이에 함소원은 진화에게 그동안 숨겨놓은 애교를 발산하는가 하면, 보양식을 건네면서 둘째 출산에 열을 올렸다.

그러나 진화는 함소원의 호의를 모두 거절하면서 또 다시 싸움을 일으켰다. 함소원은 게임을 하지 말라고 하거나 라면도 먹지 말라고 했지만, 진화는 "나 혼자 살게"라면서 집을 나갔다. "대체 결혼을 왜 했니?"라고 소리 지르는 함소원을 향해 "하고 싶은 대로 못 할 것 같아? 자유롭게 살러 떠난다. 잔소리 그만해. 그만 하자. 잘 있어. 공항 갈 거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후 진화는 중국으로 가기 위해 공항으로 이동했고, 함소원도 진화를 따라 공항을 찾았다. 공항에서 극적 상봉한 두 사람은 그동안의 오해를 풀면서 감격의 포옹을 나눴다.

'아내의 맛' 이찬원은 콘서트 때 선보일 개인 무대를 위해 비의 '깡' 퍼포먼스를 연습했다. '깡또배기'로 변신한 이찬원. 하지만 그는 생각처럼 움직이지 않는 몸으로 '아내의 맛'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아내의 맛' 정동원과 이찬원은 남승민 집에서 합숙을 실시하면서 '현실 형제' 케미를 자랑했다.

한편, TV조선 '아내의 맛'은 대한민국 셀러브리티 부부들이 식탁에서 '소확행(일상에서 느낄 수 있는 작지만 확실하게 실현 가능한 행복)' 라이프를 찾는 콘셉트의 예능 프로그램.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seunghun@osen.co.kr

[사진] TV조선 '아내의 맛'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7-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