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재, 갑질 의혹 충격..매니저 “머슴생활→해고”vs이순재 “지나친 과장”[종합]

[OSEN=조은정 기자] 8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신라호텔 다이너스티 홀 로비에서 2020 브랜드 고객충성도 대상 포토월 행사가 열렸다.배우 이순재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cej@osen.co.kr
이순재, 갑질 의혹 충격..매니저...
[OSEN=강서정 기자] 원로배우 이순재가 갑질 의혹에 휩싸였다. 이순재의 매니저로 일했던 김 씨가 머슴 생활을 한 후...


[OSEN=강서정 기자] 원로배우 이순재가 갑질 의혹에 휩싸였다. 이순재의 매니저로 일했던 김 씨가 머슴 생활을 한 후 2달 만에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한 것.

이순재의 갑질 의혹은 이순재의 전 매니저 김 씨가 지난 29일 SBS ‘8뉴스’를 통해 폭로하면서 불거졌다.

이날 ‘8뉴스’는 원로배우 A씨의 갑질 의혹을 보도했는데 이후 갑질 원로배우로 이순재가 지목됐고 한 매체가 이순재와의 인터뷰를 보도, 이순재가 반박하면서 파장이 일고 있다.

‘8뉴스’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 3월 한 취업사이트에서 연예인 매니저 채용공고를 보고 지원했고 A 씨의 매니저로 일을 시작했다. 하지만 매니저 업무 외에 이순재의 집 쓰레기 분리수거를 하고 배달된 생수통을 옮겼을 뿐 아니라 잡다한 심부름까지 맡아 했다.


‘8뉴스’는 일 처리가 마음에 안 든다며 막말도 한 이순재 아내의 녹취까지 공개했다.

김 씨 주장에 따르면 두 달 동안 주말을 포함해 쉰 날은 단 5일, 평균 주 55시간 넘게 일했다. 휴일·추가근무 수당은 없었고 김 모씨가 받은 것은 기본급 월 180만 원이었다.

김 씨는 두 달 만에 해고됐지만 근로계약서를 쓰지 않아 회사에 따지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이에 김 씨는 A 씨에게 고충을 털어놓았지만, A씨는 전 매니저들도 같은 방식으로 일해왔다고 말했다고 했다.

더불어 ‘8뉴스’는 A씨가 “사실 그 전에 앞에 있던 사람들도 다 그렇게 해줬어. 추가근무를 하지만 감안해서 집안일까지 다 도와줬다. 지금까지 내 일을 했던 사람들은 4대 보험 그런 거 하나도 없다. 그러고 쭉 해왔다. 1년 이상씩”이라며 “시간이 지나면 하나의 가족이 되니까 그런 부분은 양해하면서 넘어갔던 부분”이라고 말한 녹취를 공개하기도 했다.


A씨는 ‘8뉴스’에 “매니저 채용과 해고는 자신과 아무런 법적 관련이 없고 다만 김 씨가 해고됐을 때 도의적으로 100만 원을 건넸다”고 밝혔다.

해당 보도 후 A씨의 정체에 대중의 관심이 쏠렸고 한 매체가 이순재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순재는 ‘8뉴스’의 원로배우 A씨가 자신인 것을 인정하며 “지나치게 과장된 편파보도”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순재는 아내가 개인적인 일을 김 씨에게 3번 정도 부탁했는데 이를 알고 아내에게 주의를 줬으며, 김 씨의 주장을 반박했다. 또한 오는 7월 2일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을 밝힌다고 전했다.

그간 ‘모범 배우’로 존경받았던 이순재가 이 같은 논란에 휩싸인 것 자체가 충격을 주고 있는 상황. 그만큼 네티즌들은 양측의 입장을 들어보고 지켜봐야 한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OSEN DB, SBS ‘8뉴스’ 방송 캡처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6-30 0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