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질 수 있는 상황 아니다" 박건우의 '부상투혼' [잠실 톡톡]

[OSEN=잠실,박준형 기자]
"빠질 수 있는 상황 아니다" 박건우의...
[OSEN=잠실, 이종서 기자] "참고 할 수 있습니다."


[OSEN=잠실, 이종서 기자] "참고 할 수 있습니다."

박건우는 2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팀 간 8차전에서 우익수 겸 3번타자로 선발 출장해 4타수 2안타 2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다.

이날 박건우는 2-0으로 앞선 3회말 1타점 적시타를 날렸고, 3-3에서는 8회에도 적시 안타로 결승타 주인공이 됐다.

현재 박건우는 옆구리 통증으로 100%의 몸 상태가 아니다. 휴식이 필요한 상황이지만, 박건우는 "아프지만 참고 할 수 있다. 경기에 빠질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우리 선수들 모두가 힘든 상황에서 열심히 경기에 임하고 있다"고 책임감을 보였다.

결승타를 친 상황에 대해서는 “선수라면 작전수행을 잘해야 한다. 공이 빨라 실패했는데, 풀카운트에서 직구를 노린 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계속 이기는 경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bellstop@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6-27 20: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