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 뒤 빅이닝' 클로저 함덕주가 바꾼 분위기 [오!쎈 잠실]

[OSEN=잠실, 조은정 기자]
'위기 뒤 빅이닝' 클로저 함덕주가 바꾼 분위기...
[OSEN=잠실, 이종서 기자] 조기 투입돼 위기를 넘긴 마무리투수. 타자들은 빅이닝으로 응답했다.


[OSEN=잠실, 이종서 기자] 조기 투입돼 위기를 넘긴 마무리투수. 타자들은 빅이닝으로 응답했다.

함덕주는 2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팀 간 8차전에 등판해 ⅔이닝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두산과 NC는 홈런을 주고 받으며 3-3으로 맞선 상황에서 8회를 맞이했다. 8회초 NC는 김태군과 권희동의 안타로 1사 1,3루 찬스를 잡았다. 두산은 선발 투수 알칸타라를 내리고 마무리 투수 함덕주를 곧바로 투입했다.

함덕주는 나성범을 곧바로 삼진으로 처리하며 급한 불을 껐다. 이어 박석민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이전 타석에서 동점 투런을 날렸던 알테어를 스트라이크 낫아웃을 이끌어 내며 3루 주자를 홈에서 잡아내며 이닝을 끝냈다.

함덕주가 위기 극복과 함께 분위기를 내주지 않자 두산 타자들은 8회말 집중력을 발휘했다.

선두타자 페르난데스가 2루타를 치고 나갔고 이어 박건우의 적시타가 나왔다. 이후 김재환의 볼넷과 오재일의 안타로 만루 찬스를 만든 두산은 최주환의 안타, 권민석의 희생플라이, 상대 폭투, 박세혁의 적시타로 점수를 쌓아갔다.

이후 정수빈의 볼넷 뒤 허경민의 적시타, 국해성의 투런포까지 터지면서 두산은 8회말에만 9점을 내면서 12-3으로 점수를 벌렸다.

타자들이 넉넉한 점수를 뽑아주면서 함덕주도 휴식을 취할 수 있었다. 9회초 함덕주를 대신해 김민규가 마운드에 올랐고, 1이닝을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정리하며 이날 승리를 지켜냈다.

경기를 마친 뒤 김태형 감독은 "함덕주가 중요한 순간 최고의 피칭을 했다"고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함덕주는 "1.3루 동점 상대로 1점 안준다는 생각으로 나갔다"라며 "나성범 선배 타석에서는 커트 당하면서 파울이 나와 막막하기도 했는데, (박)세혁이 형이 생각도 못했던 몸쪽을 냈던 것이 적중했다. 세혁이 형 믿고 던진 것이 좋았다"고 공을 돌렸다./ bellstop@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6-28 0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