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스턴에 분노, 빈볼 예고한 다저스 투수 "복수할 기회다"

[OSEN=샌프란시스코(미국 캘리포니아), 곽영래 기자]7회말 다저스 스트리플링이 역투하고 있다. / youngrae@osen.co.kr
휴스턴에 분노, 빈볼 예고한 다저스 투수 "복수할...
[OSEN=이상학 기자] LA 다저스 투수 로스 스트리플링(31)은 정말로 보복구를 던질까.


[OSEN=이상학 기자] LA 다저스 투수 로스 스트리플링(31)은 정말로 보복구를 던질까.

스트리플링은 지난 2월초 LA 에인절스로 트레이드가 합의됐으나 최종 무산되면서 다저스에 잔류했다. 만약 트레이드가 성사됐더라면 스트리플링은 에인절스와 같은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소속인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에 보복구를 던질 생각이 있었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지난 2017년 월드시리즈에서 벌어진 사임 훔치기 사건 때문이었다. 당시 다저스는 불법으로 사인을 훔친 휴스턴에 3승4패로 무릎을 꿇었고, 월드시리즈 우승을 눈앞에서 놓쳤다. 뒤늦게 휴스턴의 추악함이 드러나며 여러 선수들이 분노했고, 스트리플링은 빈볼을 예고하며 분노했다.

트레이드가 무산돼 다저스에 남으면서 스트리플링이 올 시즌 휴스턴을 상대할 기회는 없을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개막이 미뤄졌고, 60경기 단축 시즌으로 치러지면서 다저스와 휴스턴의 올 시즌 맞대결이 성사됐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동거리가 짧은 같은 지구 팀들끼리 일정이 재편성됐다. 같은 리그 같은 지구 팀들과 40경기, 다른 리그 같은 지구 팀들과 20경기를 치르는 일정이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소속 다저스는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소속 휴스턴과 2~3경기 맞대결 일정이 잡힐 전망이다.

[OSEN=피닉스(미국 애리조나주), 최규한 기자]다저스 선발 로스 스트리플링이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dreamer@osen.co.kr
스트리플링도 휴스턴과 대결을 반겼다. 26일(이하 한국시간) ‘다저스네이션’에 따르면 스트리플링은 “휴스턴과 대결하면 재미있을 것이다”며 “우리는 약간의 복수할 기회를 얻었고, 이를 경기장에서 처리할 것이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복수 방법은 설명하지 않았지만 휴스턴에 적개심을 드러냈다.

반면 또 다른 투수 켄리 잰슨은 보복구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지난 25일 ‘ESPN’과 인터뷰에서 잰슨은 “우린 부정 행위에 당했다. 2017년 우승팀은 다저스”라며 “휴스턴 타자들에게 빈볼을 던지지 않을 것이다. 그건 쿨하지 않다. 그 누구도 빈볼을 던지지 않길 바란다”는 의견을 밝혔다.

앤드류 프리드먼 다저스 사장의 생각도 잰슨과 같다. 26일 ‘LA타임스’에 따르면 프리드먼 사장은 “2017년을 돌아보며 다시 생각하는 것은 인간의 본성이지만 지금 시점에선 생산적이지 않다. 그들은 재능 있는 팀이었다”며 “2020년 휴스턴을 이기는 것이 우리가 통제할 수 있는 유일한 것이자 에너지를 가장 잘 소비할 수 있는 방법이다”고 말했다. /waw@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6-27 0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