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람상조, 자산·선수금 ‘더블 1조’ 달성… 본연 서비스 강화한다

보람상조, 자산·선수금 ‘더블 1조’ 달성… 본연...


[사진]보람상조그룹 최철홍 회장

▲선수금 1조 2천5백억, 자산 1조 1천억원 돌파… 업계 최대 규모로 우뚝

▲상조 본연 서비스 집중, 선진 장례문화 선도해 업계 신뢰 회복에 박차

▲ 나눔 경계 허물고 범위 확대해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

[OSEN=박선양 기자]보람상조그룹(회장 최철홍)이 상조업계 1위로 발돋움하면서 서비스 강화에 박차를 가한다.

보람상조그룹은 지난 11일 공정거래위원회가 재향군인회상조회(향군상조회)에 대한 기업결합을 승인하면서 업계 최대규모의 기업이 되었다. 보람상조개발, 보람상조라이프, 보람상조애니콜, 보람상조피플에 한국힐링라이프와 향군상조회까지 더해지면서 총 6개의 상조 법인으로 업계 최초로 선수금 1조 2천5백억, 자산 규모 1조 1천억원을 돌파함으로써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게 됐다.

보람상조는 업계 1등 기업으로서 책임을 다하기 위해 상조 본연의 서비스를 더욱 강화하고, 더 많은 고객에게 고가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선진 장례문화를 선도하고 업계 신뢰 회복에 지속 기여하겠다는 의지다.

또 보람상조는 기존 사회공헌활동을 중심으로 나눔의 경계를 허물고 범위를 확대해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설 예정이다. 보람상조는 ‘상조는 곧 나눔’이라는 경영 이념 아래 지역사회, 의료, 스포츠 공헌 등 3대 전략을 통해 필요한 곳에 맞춤형 나눔을 전하고 있다.

최철홍 보람상조그룹 회장은 “이제 보람상조는 명실상부 상조업계 리딩 기업이 되었다”며 “사회공헌활동 확대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서비스 강화로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 등 1등 기업의 모범을 통해 업계 신뢰 회복에 지속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보람상조는 업계 최초로 장례용품의 가격 거품을 제거하고 장례서비스의 품질 개선 과 가격정찰제 등을 시행해 새로운 장례문화의 토대를 닦았다. 또 고인 전용 리무진, 사이버 추모관, 대규모 콜센터 도입을 통해 서비스의 혁신적 도약을 시도했다.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6-25 2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