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도중 실신’ 염경엽 감독, 다행히 의식 찾있다…검사 대기중

[OSEN=인천, 곽영래 기자]SK 염경엽 감독이 2회초 후 갑자기 쓰러져 구급차로 이송되고 있다. /youngrae@osen.co.kr
‘경기 도중 실신’ 염경엽 감독, 다행히 의식...
[OSEN=길준영 기자]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이 경기 도중 쓰러졌지만 의식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OSEN=길준영 기자]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이 경기 도중 쓰러졌지만 의식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염경엽 감독은 2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 도중 쓰러졌다.

SK는 1회말 김강민의 2타점 3루타로 3-3 동점을 만들었지만 2회초 다시 3-6 역전을 허용했다. 염경엽 감독은 2회초가 끝나고 공수교대를 하던 도중 덕아웃에서 갑자기 쓰러졌다. 두산 김태형 감독까지 SK 덕아웃으로 이동해 걱정을 할만큼 상황이 심각했다.

염경엽 감독은 곧바로 응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됐다. 다행히 현재는 의식을 어느정도 찾은 상황이며 응급실에서 검사를 받기위해 대기중이다.

SK는 최근 7연패 부진에 빠져있다. 염경엽 감독은 길어지는 연패에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아왔다. /fpdlsl72556@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6-25 16: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