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학재수학원 ‘잇올 스파르타’, 7월 대이동 대비 수능 이벤트

[OSEN=강희수 기자] 독학재수학원 ‘잇올 스파르타’(대표 백태규)가 대규모 대입수능 이벤트를 실시한다. 때마침 6월 18일에는 학력평가원 모의고사도 치러져 대입수능에 대한 긴박감이 높아졌다.

먼저, 3만 여 건에 이르는 입시데이터를 분석하며 최적의 입시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입시전략연구소 ‘잇올랩’ 이 6월 20일부터 7월 10일까지 전국 47개 잇올 스파르타 센터에서 수험생을 대상으로 ‘입시콘서트’를 순회 개최한다.

코로나19로 수험 시장에 불확실성이 가득한 가운데 데이터사이언티스트그룹 ‘잇올랩’은 6월 모의고사 분석, 2021년도 수능 예측, 개인별 맞춤형 학습 컨설팅, 수시 상담 등 수험생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정보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독학재수리더 잇올 스파르타에서는 재원생들의 절대공부시간(순공시간)을 늘리기 위해 지난 5월과 6월, 목표 순공시간에 도전하는 ‘잇올챌린지’를 개최하고 있다. 두 달 간 연인원 7,000명이 참여하는 메가 이벤트로 5월에는 1주일 100시간, 이번 6월에는 2주간 200시간에 도전하는 게이미피케이션 이벤트가 열린다. 잇올에서는 재원생들의 순공시간을 늘리기 게임형 이벤트를 수능 시까지 계속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전통적으로 7월은 수험생 이동이 많은 시기다. 그 간 공부했던 방식을 점검하고 목표 달성을 위해 학원 및 공부법을 바꾸는 시기이다. 작년의 경우에도 잇올 스파르타의 재원생이 6월 모의고사 이후 눈에 띄게 늘었다고 한다. 상반기 재수종합학원에서 수험 생활을 했던 학생들이 대입수능을 150 여 일 을 앞두고 독학 방식으로 전환하는 패턴을 읽을 수 있다.

잇올 스파르타 백태규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수험생들의 혼란이 가중되는 가운데, 무엇보다도 자신만의 리듬과 학습법을 유지할 수 있는 독학재수시스템이 유리할 것"이라며 "특히 집합적 교육 공간인 재수종합학원보다 넓은 간격을 유지하며 위생과 안전을 담보할 수 있다는 점이 수험생들의 심리적 안정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잇올 스파르타에서는 6월 한 달 간 ‘사전예약 이벤트’도 시행 중이다. ‘전국구 추천 이벤트’ ‘과거 재원생 할인 이벤트’ 등 다양한 이름의 프로모션이 진행되고 있다. /100c@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6-19 1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