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스페셜' 송가인 존재, 트롯 대중화 폭발력을 극대화시켜 [종합]

'SBS 스페셜' 송가인 존재, 트롯 대중화...
[OSEN=김수형 기자] 송가인이 트롯을 부활시킨 것에 대해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OSEN=김수형 기자] 송가인이 트롯을 부활시킨 것에 대해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24일인 오늘 방송된 SBS '스페셜'에서 2020 젊은 트롯에 대해 다뤘다.

대한민국 강타한 송가인 신드롬에 대해 특별히 다뤘다. 비대면 콘서트를 위해 송가인이 분주하게 준비했고, 팬들돠 "송가인 예쁘다"라면서 "송블리 사랑한다"라며 응원을 준비했다.

서울과 대전, 광주, 울산, 강릉, 포항 등 전국 각지에서 삼삼오오 모여들었다. 팬들은 기다리던 가인이 화면에 등장하자 열띤 응원을 전했다. 송가인이 본격적으로 무대에 올랐다. 송가인은 '가인이어라'란 가사를 시작으로 가요계의 신데릴라 답게 명품 무대를 꾸몄다.

다음날 지난 해 오디션 프로를 통해 트롯 열풍을 일으킨 주역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송가인부터 홍자, 숙행, 정다경, 김소유가 모두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모두 "트로트가 이렇게 열풍이 올 줄 상상도 못했다, 트롯은 사실 방송과 팬 문화도 없었다, 지금은 젊은 친구들과 어른애들도 옛날 노래를 하면 신기하다"면서 "이제 트롯이 대중화됐다고 느껴, 너무 감사하면서도 내심 뿌듯해, 다시 트롯을 부활시키는데 정말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했던 것이 보람된 순간이 오는 구나 생각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대중음악 평론가들도 "송가인이란 존재의 폭발력이 극대화됐다, 그 힘에 의해 전반적인 트로트 이미지도 달라지고 소비세대도 넓어졌다"고 평했다.

대한민국 역사와 함께한 트롯에 대해 알아봤다. 이난영과 남인수, 이미자, 남진과 나훈아 시대를 거쳐 트롯은 늘 우리 가요계 중심에 있었다. 태진아는 "트롯이 항상 1등, 서태지와 아이들이란 그룹이 나타난 후 트롯이 침체됐다"면서 "트롯을 b급으로 보기도 했지만 지금은 송가인 최고"라며 엄지를 들었다.

다음날, k팝스타 못지 않게 송가인은 팬사인으로 아침을 시작했다. 이어 송가인이 라디오 스케줄을 소화하기 위해 스튜디오를 찾았고, 중년팬들이 송가인을 보기위해 방송국 앞에 모였다.

'컬투쇼' dj인 김태균은 "장인 장모님이 너무 팬, 한 번 나오면 오고싶었는데 상황이 이래서 못 오셨다"면서 "민폐일까 싶었는데 직접 사인된 CD를 선물해줘서 고맙다"며 인증사진에 감사인사를 전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SBS스페셜' 방송화면 캡쳐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5-24 23: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