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깨달았죠" 김민, 이강철 감독 '독한 조언'에 답한 2승 [오!쎈 인터뷰]

[OSEN=잠실, 곽영래 기자]
"많이 깨달았죠" 김민, 이강철 감독 '독한...
[OSEN=잠실, 이종서 기자] "감사드리네요." 사령탑으로부터 호된 일침을 들었던 김민(21・KT)의...


[OSEN=잠실, 이종서 기자] "감사드리네요." 사령탑으로부터 호된 일침을 들었던 김민(21・KT)의 진심은 '고마움'이었다.

김민은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팀 간 2차전에서 선발로 나와 5⅔이닝 2피안타 7볼넷 2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팀은 6-2로 승리했고, 김민은 시즌 2승 째를 달성했다.

김민은 시즌 두 번째 등판이었던 지난 16일 삼성전에서 6이닝 3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첫 승을 챙겼다. 평소 직구에 많은 의존도를 보였던 그는 삼성전에서는 97개의 투구수 중 62개를 슬라이더로 던질 정도로 변화구 비율을 높였다.

이강철 감독은 "자신에 대해 냉정하게 바라봐야 한다. 통계상 지난해 김민의 직구의 구종 가치는 리그 최하위였다. 좋은 공인 슬라이더를 활용해야 한다"라고 독한 조언을 했다. 그러면서도 "그래도 삼성전에서는 어느정도 깨달은 것 같아서 다행"이라고 인정을 하기도 했다.

이강철 감독의 '작심 발언' 후 첫 등판. 김민은 다시 한 번 변화구를 앞세워 경기를 풀어갔다. 총 98개의 공 중 슬라이더는 42개로 약 42.9%의 구사율을 보였다. 3회말 무사에서는 슬라이더로 병살과 삼진을 이끌어내며 위기를 극복하기도 했다.

경기를 마친 뒤 김민은 "운이 좋았다. 슬라이더 제구가 안돼서 고생했는데 볼넷이 7개가 나와서 아쉬웠던 경기"라며 "다음부터는 볼넷도 줄이고 수비를 위해서 빠르게 공을 던지고 싶다. 이제 더워지는데, 빨리 끝내야 타자들도 힘을 내서 잘 치고 그래야 나에게도 좋을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강철 감독의 '독한 조언'에 김민도 고개를 끄덕였다. 김민은 "감독님 말이 맞다. 감독님 말을 듣고 결과도 좋다"라며 "오늘도 제구가 잘 안되기는 했지만, 좋은 공이 슬라이더라는 것을 확인하고 자신감을 얻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서 그는 "정말 내가 좋지 않았다면 2군으로 내리셨을텐데, 그렇게 말씀을 해주시니 감사드렸다. 그만큼, 나에게 관심이 있다는 뜻이라고 생각한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아울러 김민은 "이번 등판에서 다시 한 번 많은 것을 깨달았다. 느낀 바가 있는 만큼 앞으로도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당찬 각오를 남기며 다음 등판 호투를 약속했다. / bellstop@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5-24 0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