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연화' 박진영♥︎전소니, 알콩달콩 면회 중 날아든 충격..넋 나간 표정 포착

'화양연화' 박진영♥︎전소니, 알콩달콩 면회 중...
[OSEN=선미경 기자] '화양연화' 박진영(GOT7)과 전소니가 행복한 시간을 보내던 중 뜻밖의 비극을 맞닥뜨린다.


[OSEN=선미경 기자] '화양연화' 박진영(GOT7)과 전소니가 행복한 시간을 보내던 중 뜻밖의 비극을 맞닥뜨린다.

23일 오후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극본 전희영, 연출 손정현) 9회에서는 전소니(과거 지수 역)가 군복무 중인 박진영(과거 재현 역)의 면회를 가 잠시나마 즐거운 한때를 보낸다.

앞서 윤지수(전소니 분)는 아버지 윤형구(장광 분)의 계속된 반대와 좌절에도 불구하고 흔들림 없이 계속해서 한재현(박진영 분)을 향한 사랑의 감정을 키워나갔다. 결국 윤형구의 조치로 강제 징집돼 입대하게 된 한재현과 편지로 마음을 전하며 기다리는 윤지수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처럼 과거 두 남녀의 풋풋한 사랑이 무르익으며 설렘을 안기는 가운데, 오늘(23일) 공개된 사진 속에는 면회 데이트를 하는 두 사람이 눈길을 끈다. 사진 속 한재현과 윤지수는 사랑이 듬뿍 묻어나는 시선으로 서로를 바라보며, 여느 청춘 연인들처럼 행복한 시간을 보내 흐뭇한 웃음을 짓게 만든다.

하지만 다정한 한때도 잠시, 전화를 받고 심각한 표정으로 변한 윤지수와 놀란 한재현이 긴장 어린 분위기를 형성한다. 넋이 나간 윤지수의 표정에서 위기감마저 느껴져 이들이 겪을 시련에 이목이 집중된다. 특히 이 날은 윤지수의 생일로, 행복한 하루를 맞이해 꿈처럼 즐거운 시간을 보내던 두 사람에게 갑작스레 닥친 비극은 무엇일지 궁금해진다.

‘화양연화’는 오랜 세월이 지나 다시 마주한 한재현(유지태 분)과 윤지수(이보영 분)의 닿을 듯 말 듯한 마음, 과거 두 남녀가 나누었던 첫사랑의 추억을 그려내고 있다.

오늘(23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seon@osen.co.kr

[사진]tvN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5-23 13: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