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패' 이대은, 결국 1군 엔트리 제외…김재윤 마무리 [오!쎈 잠실]

[OSEN=잠실, 곽영래 기자]
'3패' 이대은, 결국 1군 엔트리 제외…김재윤...
[OSEN=잠실, 이종서 기자] "구위도 문제지만, 심적인 부분도 있다."


[OSEN=잠실, 이종서 기자] "구위도 문제지만, 심적인 부분도 있다."

KT는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투수 이대은을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이대은은 올 시즌 KT의 마무리투수로 시즌을 맞이 했다. 그러나 승리를 지키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이대은은 22일 5-4로 앞선 9회말에 올라왔지만, 볼넷, 안타, 고의4구로 만루에 몰리면서 결국 마운드를 내려갔고, 뒤이어 올라온 김재윤이 끝내기를 맞으면서 올 시즌 3번째 패배를 당했다. 이대은은 올 시즌 8경기에서 3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10.13을 기록했다.

이강철 감독은 23일 경기를 앞두고 "오늘 1군 엔트리에 제외했다. 본인도 수긍하고 있고, 2군에서 던져 보라고 했다. 130km이 나와도 힘 있게 들어가야하는데, 그렇게 던지지 못하고 있다. 심리적인 부분도 영향이 있다. 구위가 좋아지면 심적으로 좋아질텐데 그러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서 이 감독은 "잘 준비해서 올라와야한다. 앞으로 써야할 선수"라고 당부했다.

이대은이 빠진 마무리 자리는 김재윤이 채운다. 김재윤은 이대은에 이어 마운드에 올라와 삼진 한 개를 잡았지만, 아쉬운 수비 등으로 끝내기 안타를 맞았다.

비록 위기를 넘기지 못했지만, 이강철 감독은 긍정적인 부분을 봤다. 이 감독은 "구위가 올라왔다. 어제는 일부러 그 상황에서 낸 부분도 있다. 구위만이라도 좋았으면 했는데 올라온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 bellstop@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5-23 1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