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5' 공효진, 손호준에 선배美 뿜뿜 "위 아래 가려보자"…5년만에 찾아온 '군소' [종합]

'삼시세끼5' 공효진, 손호준에 선배美 뿜뿜 "위...
[OSEN=김예솔 기자] 공효진이 손호준에게 선배미를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OSEN=김예솔 기자] 공효진이 손호준에게 선배미를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22일에 방송된 tvN '삼시세끼 어촌편5'에서는 공효진이 후배인 손호준에게 선배미를 자아냈다.

이날 차승원은 남은 배추 2개를 보고 "마음 같아선 김치를 다 하고 싶다. 근데 엄두가 안 난다. 어차피 지금 해두면 또 먹게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차승원은 바로 김치 담그기에 나섰다. 공효진과 손호준이 옆에서 보조에 나섰다.

공효진은 차승원에게 "배추를 잘라드리겠다"라며 손호준을 불렀다. 이어 공효진은 "네가 후배 아니냐. 첫날은 좀 그렇고 이틀날은 됐으니까 위 아래를 가려보자"라고 선배미를 자랑해 폭소케 했다. 손호준은 능숙하게 김치 재료 준비를 끝냈다. 이에 차승원은 "호준아 너무 잘 담가 놨다"라고 칭찬했다.


차승원은 재료를 넣고 김치를 버무리기 시작했다. 김치를 맛 본 손호준은 고개를 끄덕였다. 공효진은 바다로 나가 낚시 중인 유해진에게 무전을 보냈다. 이에 유해진은 대답하지 못하고 "내가 저걸 받을 때가 아니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유해진은 무전을 받고 "조금만 기다려봐라. 다그치지 마라"라고 말했다. 이에 공효진은 "다그치는 게 아니다. 응원하는 거다"라고 말했다. 차승원은 유해진이 생선을 잡아올 거라고 기대하고 "오늘은 한 5마리 정도 잡아올 것 같다. 사할린식 생선 튀김을 만들거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차승원이 생선 튀김 소스를 완성하고 유해진이 등장했다. 유해진은 "낚시로는 못 잡고 통발에 손바닥만한 게 잡혔다"라고 말했다. 유해진은 쏨뱅이를 잡았다. 차승원은 "이건 너무 작다. 방생해줘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결국 쏨뱅이는 방생해주기로 했다.유해진은 나머지 통발을 확인하러 갔다.

결국 이날 세끼 식구들의 점심은 구황작물로 결정됐다. 그때 유해진이 자신만만하게 양동이를 내밀었다. 차승원은 "너 이 녀석 오랜만이다"하면서 웃었다. 유해진이 잡은 건 군소였다. 차승원은 "얘가 정말 순하다. 뜨거운 물에 들어가면 수줍어 한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N '삼시세끼 어촌편5' 방송캡쳐]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5-22 2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