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내기 승리’ 류중일 감독 “9회 대타 홍창기 임무수행 완벽했다” [잠실 톡톡]

[OSEN=잠실, 조은정 기자]LG 류중일 감독이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cej@osen.co.kr
‘끝내기 승리’ 류중일 감독 “9회 대타 홍창기...
[OSEN=잠실, 길준영 기자] LG 트윈스가 끝내기 승리로 2연승을 달렸다.


[OSEN=잠실, 길준영 기자] LG 트윈스가 끝내기 승리로 2연승을 달렸다.

LG는 2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의 홈경기에서 6-5 짜릿한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8회말 채은성은 4-5로 추격하는 투런 홈런을 터뜨렸다. 김대현은 9회초 무사 1루에 등판해 조용호에게 내야안타를 맞아 무사 1, 2루 위기에 몰렸지만 로하스를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하고 대타 강현우에게 병살타를 유도하며 1점차 승부를 지켰다.

9회에는 무사 1루에서 대타로 나선 홍창기가 2루타로 무사 2, 3루 찬스를 만들었다.

KT는 유강남을 자동고의4구로 내보내며 만루작전을 썼지만 김현수가 끝내기 안타를 날려 경기를 끝냈다.

류중일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김대현이 9회초 위기 상황에서 잘 막아줬다. 공격에서는 채은성이 8회 추격하는 투런홈런을 때려냈고, 9회 대타로 나온 홍창기는 임무수행을 완벽히 잘해줬다. 마지막으로 김현수가 끝내기 안타를 쳐준 덕분에 승리할 수 있었다”며 극적인 승리에 기뻐했다. /fpdlsl72556@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5-22 21: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