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롱 논란’ 쿠에바스 사과, 박상원 “사과까지 할 일 아니다” 화답 [잠실 톡톡]

[사진] KT 쿠에바스(왼쪽), 한화 박상원 / OSEN DB
‘조롱 논란’ 쿠에바스 사과, 박상원 “사과까지...
[OSEN=잠실, 길준영 기자] “굳이 사과까지 할 필요 없는 일이었는데 전화까지 해줘서 고맙다”


[OSEN=잠실, 길준영 기자] “굳이 사과까지 할 필요 없는 일이었는데 전화까지 해줘서 고맙다”

KT 위즈 쿠에바스와 한화 이글스 박상원이 서운한 감정을 털어냈다.

쿠에바스는 지난 21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한화와의 경기에서 박상원을 조롱하는듯한 행동을 해 논란을 빚었다. 9회말 박상원이 등판했고 투구를 하면서 기합소리를 내자 박상원을 가리키며 손을 입에다 대는 제스쳐를 취했다. 쿠에바스의 이 행동은 박상원을 조롱하는 의미라는 비판을 받았다.

논란이 계속되자 이강철 감독은 2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LG 트윈스와의 경기 전 인터뷰에서 “상대 팀이 보기에 상처를 받았다면 죄송하다”라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어서 “경기가 끝난 후 수석코치들끼리 이야기를 나누며 화해했다. 당시에는 그걸로 상황이 마무리 됐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쿠에바스는 이날 영상통화를 통해 박상원에게 직접 사과했다. 쿠에바스가 “미안하다”라고 사과하자 박상원은 “굳이 사과까지 할 필요 없는 일이었는데 직접 전화해줘서 고맙다”라고 화답했다.

두 선수의 화해로 이번 일은 하나의 해프닝으로 끝났지만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강철 감독은 “어제 경기의 일과는 별개의 문제”라고 강조하며 “타자들이 느끼기에 공이 오는 도중에 소리가 들린다고 한다. 공을 던지는 순간 기합을 넣는 것은 힘을 쓰다보면 그럴 수 있다. 하지만 공을 던진 이후에 소리를 낸다면 생각해봐야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fpdlsl72556@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5-22 17: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