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침내 불붙은' 알테어, '8번타순'에서 부활 청신호 [오!센 잠실]

[OSEN=잠실, 조은정 기자]NC 다이노스가 짜릿한 역전 승리를 거뒀다.NC는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팀 간 3차전에서 12-6로 승리했다. NC는 위닝시리즈를 달리며 시즌 12승(2패) 째를 수확과 함께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두산은 6패(8승) 째를 당했다.경기 종료 후 NC 이동욱 감독이 알테어와 주먹을 치고 있다. /cej@osen.co.kr
'마침내 불붙은' 알테어, '8번타순'에서 부활...
[OSEN=잠실, 이종서 기자] “가볍게 치는 상황을 만들어주려고 한다.”


[OSEN=잠실, 이종서 기자] “가볍게 치는 상황을 만들어주려고 한다.”

NC 다이노스는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팀 간 3차전에서 14-6으로 승리했다.

이날 이동욱 감독은 외국인 선수 애런 알테어를 8번타자로 배치했다. 많은 고민을 담은 결정이었다. 알테어는 이날 경기 전까지 13경기에서 타율 1할8푼2리 2홈런 4타점으로 좀처럼 힘을 내지 못했다. 무엇보다 삼진이 19개로 정확성에 문제를 보였다.

이동욱 감독은 “가볍게 치는 상황을 만들어주려고 했다”라며 알테어가 부담을 내려놓기를 바랐다”고 밝혔다. 이어서 “본인에게도 8번 타자로 준비하라고 이야기했다. 본인도 받아들였다. 지켜볼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계속된 부진에 8번타자로 밀려난 알테어는 달라진 타격을 보여줬다. 시작은 좋지 않았다. 첫 타석에서 유격수 땅볼 물러났고, 두 번째 타석에서는 내야 안타로 간신히 2루를 밟았다.

세 번쨰 타석부터는 본격적으로 힘을 냈다. 7회 선두타자로 나와 유희관의 초구를 공략해 우중간 담장을 직격하는 큼지막한 타구를 만들었다. 우측 담장 상단에 맞아 비디오 판독을 요청할 정도로 제대로 맞은 타구였다.

8회에는 볼넷을 골라내며 분위기를 이었고 9회에는 마침내 스리런 홈런을 날리면서 완벽하게 부활 스토리를 썼다.

경기를 마친 뒤 알테어는 활짝 웃었다. 알테어는 "오늘 경기를 앞두고 감독님과 미팅을 통해서 8번타자 얘기를 들었다"라며 "특별한 압박감을 느끼지는 않았다. 하위타선이었지만 좋은 모습을 보여줘서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서 "오늘 경기가 터닝포인트가 되길 바란다. 내일부터 다시 홈경기를 치르는데, 똑같이 잘 준비해 좋은 모습 보이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 bellstop@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5-22 1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