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중일 감독, "이민호 데뷔 첫 선발 등판 너무 잘 던졌다" [대구 톡톡]

[OSEN=잠실, 조은정 기자]LG 류중일 감독이 훈련 중인 선수들을 지켜보고 있다. /cej@osen.co.kr
류중일 감독, "이민호 데뷔 첫 선발 등판 너무...
[OSEN=대구, 손찬익 기자] 류중일 LG 트윈스 감독이 '특급 신인' 이민호의 데뷔 첫승 달성을 축하했다.


[OSEN=대구, 손찬익 기자] 류중일 LG 트윈스 감독이 '특급 신인' 이민호의 데뷔 첫승 달성을 축하했다.

이민호는 21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과의 원정 경기에서 5⅓이닝 무실점(1피안타 4볼넷 2탈삼진)으로 데뷔 첫승을 달성했다.

두 번째 투수 김윤식은 ⅓이닝 무실점으로 데뷔 첫 홀드를 달성했고 2점차 앞선 9회 마운드에 오른 이상규는 1이닝 무실점(1볼넷)은 데뷔 첫 세이브를 신고했다. LG는 삼성을 2-0으로 꺾고 주중 3연전을 위닝시리즈로 마쳤다.

류중일 감독은 경기 후 "이민호의 데뷔 첫승을 정말 축하한다. 데뷔 첫 선발 등판인데 너무 너무 잘 던졌다. 김윤석의 첫 홀드와 이상규의 첫 세이브도 축하한다. 고우석이 부상으로 빠진 가운데 우리 불펜 투수들이 정말 잘 해주고 있다. 타선에서는 채은성의 결승 2점 홈런이 좋았다"고 평가했다.

한편 LG는 오는 22일 KT와의 홈경기에 외국인 투수 케이시 켈리를 선발 투수로 예고했다. /what@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5-21 21:32